KT-신한은행, 지자체 상품권에 ‘블록체인’ 적용
KT-신한은행, 지자체 상품권에 ‘블록체인’ 적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가 7일 신한은행과 함께 KT 광화문빌딩 이스트에서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신규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기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KT 플랫폼서비스기획담당 김학준 상무(왼쪽)와 신한은행 디지털전략본부 장현기 본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KT) ⓒ천지일보 2018.8.8
KT가 7일 신한은행과 함께 KT 광화문빌딩 이스트에서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신규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기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KT 플랫폼서비스기획담당 김학준 상무(왼쪽)와 신한은행 디지털전략본부 장현기 본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KT) ⓒ천지일보 2018.8.8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KT가 신한은행과 함께 KT 광화문빌딩 이스트에서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신규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기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KT와 신한은행은 새롭게 진행하는 금융, 공공 분야의 신규 사업에 KT가 개발한 ‘KT 네트워크 블록체인’을 활용한다. KT 네트워크 블록체인은 KT가 전국에 구축한 초고속 네트워크에 블록체인을 결합한 장비를 구축해 정보의 보안과 신뢰를 강화하는 기술이다.

양사는 최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방자치단체별로 도입하고 있는 지역 상품권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는 사업을 우선 추진할 방침이다. 이번 사업에서 KT는 블록체인 기반의 플랫폼 개발과 네트워크 인프라 분야를 담당하고 신한은행은 플랫폼을 활용한 금융 서비스와 플랫폼 내 결제 및 정산 기능의 개발을 맡게 된다.

김학준 KT 플랫폼서비스기획담당(상무)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KT 블록체인 기술을 금융 분야에 적용해 다양한 실증 사업을 만들 계획”이라며 “이는 블록체인 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