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업계 첫 ‘소비자용 4비트 SSD’ 양산
삼성전자, 업계 첫 ‘소비자용 4비트 SSD’ 양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1Tb(테라비트) 4비트 V낸드(V4) 기반으로 ‘소비자용 4TB(테라바이트) QLC(4비트) SATA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를 업계 최초로 본격 양산한다고 7일 밝혔다. (제공: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1Tb(테라비트) 4비트 V낸드(V4) 기반으로 ‘소비자용 4TB(테라바이트) QLC(4비트) SATA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를 업계 최초로 본격 양산한다고 7일 밝혔다. (제공: 삼성전자)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삼성전자가 1Tb(테라비트) 4비트 V낸드(V4) 기반으로 ‘소비자용 4TB(테라바이트) QLC(4비트) SATA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를 업계 최초로 본격 양산한다고 7일 밝혔다.

이 제품은 기존 고성능 3비트 SSD와 동등 수준의 성능과 동작 특성을 구현해 소비자용 SSD 시장에서 초고용량 시장의 성장을 주도할 것이라고 회사는 전망했다.

삼성전자는 2006년 32GB 1비트(SLC) SSD를 출시해 업계 최초로 PC SSD시장을 창출다. 2010년 2비트(MLC) SSD, 2012년 3비트(TLC) SSD에 이어 올해 7월부터는 4비트(QLC) SSD를 업계 최초로 양산했다.

QLC(4비트)는 1개의 셀(CELL)에 2진수 4자리 데이터를 담는 기술로 셀 하나에 저장하는 데이터가 기존 3비트에서 4비트로 늘어나면 동일 칩 크기에서 저장 용량을 33%나 늘릴 수 있다. 하지만 하나의 셀이 구분해야 하는 데이터의 경우의 수가 8개 에서 16개로 늘어나면서 각 단위당 전하량(보관된 전자의 총합)이 절반수준으로 낮아져 더욱 세밀하게 제어해야 하므로 제품의 최고 성능 달성과 속도를 지속 유지하는 기술적 난이도가 급속도로 높아진다.

삼성전자는 4세대(64단) 1Tb 4비트 V낸드 칩 32개를 이용해 업계 최대인 4TB SSD를 만들었으며 기존 고성능 3비트 SSD용 컨트롤러와 TurboWrite 기술을 활용해 4TB QLC SATA SSD의 읽기 속도 540㎆/s 와 쓰기 속도 520㎆/s를 구현했다.

이는 기존 고성능 3비트 SSD와 동등 수준이다.

한편 1Tb 4비트 V낸드는 칩 하나만으로 스마트폰에 탑재하는 고성능 128GB 메모리카드를 만들 수 있어 향후 고성능, 고용량 스토리지의 대중화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팀 한재수 부사장은 “새롭게 출시하는 소비자용 4비트 SSD는 테라바이트 SSD 대중화를 선도하게 될 것”이라며 “향후 소비자 시장에 이어 기업 시장까지 적용분야가 확대되며 테라바이트 SSD 제품의 비중이 빠르게 높아질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