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조사실 나온 김경수 “수사에 당당히 임했다”
특검 조사실 나온 김경수 “수사에 당당히 임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7일 새벽 서울 서초구 허익범 특별검사팀 사무실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7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7일 새벽 서울 서초구 허익범 특별검사팀 사무실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7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에 연루된 의혹을 받는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7일 허익범 특별검사팀(특검팀)의 조사를 마치고 사무실을 나오며 특검팀의 수사에 당당히 임했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새벽 3시 40분경 조사를 마치고 나온 뒤 취재진을 만나 “(특검 조사에서) 충분히 설명했고 소상히 해명했다”며 “수사에 당당히 임했다”고 밝혔다.

조사를 들어갈 때와 입장의 변화가 없느냐는 질문에는 “네”라고 짧게 답했다.

특검팀이 유력한 증거를 제시했다고 하는데 봤느냐라는 물음에는 “유력한 증거를 확인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드루킹’ 김동원(49, 구속)씨가 사무실로 사용했던 느릅나무 출판사를 3번 방문했다는 것을 인정하느냐라는 질문에는 “그것은 전부터 말씀드렸던 부분”이라고 했다.

이어 “자세한 것은 특검에게 확인해달라”고 말하며 자리를 떠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