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경북도 유일 균형발전사업 평가 우수사례 선정
영주시, 경북도 유일 균형발전사업 평가 우수사례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적인 인지도 증가해

지자체·담당자 표창 수여

[천지일보 영주=장덕수 기자] 경북 영주시(시장 장욱현)는 대통령 직속 균형발전위원회(균형위)가 주관한 ‘2018 균형발전사업 평가’에서 할매묵공장, 할배목공소가 우수사례로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균형위는 각 시도별로 균형발전사업 우수사례를 4건씩 추천받아 총 68건의 사업을 발굴했으며, 전문가 평가에 의한 1차 서류심사에서 34건을 선정하고 전문가 현장실사를 통해 최종적으로 우수사례 총 20건을 확정했다.

영주 ‘할매묵공장·할배목공소’는 경북도에서 유일하게 우수사례로 선정됐다.

전국 20건 중 전북 2건, 경기·전남·충남·충북·강원·제주·대구 각 2건, 경남·경북·인천·부산 각 1건이다.

우수사례로 선정된 사업은 재정 인센티브와 함께 지자체 및 담당자 표창 등 혜택이 주어지며 균형발전위원회가 우수사례집을 발간해 사업 홍보와 성과를 공유하게 된다.

할매 묵공장, 할배 목공소’는 ‘구성마을권역 도시재생선도사업’의 일환으로 영주시도시재생지원센터, 민간 전문가 및 주민들의 적극적이고 자발적인 참여로 시작된 사업이다.

특히 할매 묵공장 및 할배 목공소는 언론 취재 등으로 전국적인 인지도가 증가해 각 사업별 수익창출에 많은 보탬이 됐다.

또한 수익금은 저소득층 노후주택 집수리, 독거노인 식사대접 등 마을 공익사업에 추가적으로 진행 시너지 효과 창출의 성과를 거뒀다.

영주시 관계자는 “도시재생사업과 타 부처의 연계사업을 통해 주민들의 삶의 질을 개선해 나가고 많은 일자리 창출과 주민 주도의 자립적 성장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