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이익 못 남긴 기업 통계 집계 이후 최고… 전체 40%
작년 이익 못 남긴 기업 통계 집계 이후 최고… 전체 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기순이익 ‘0원 이후’ 신고 법인 26만 4564사

순익 100억 이상 대기업 비중↑… 양극화 뚜렷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지난해 1년간 이익을 남기지 못한 기업의 비중이 늘면서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관련 통계 집계 이후 최고 기록했다.

반면 100억원 이상 순이익을 올린 대기업도 큰 폭으로 늘어 기업 간에도 양극화 현상이 심화되는 양상이다.

6일 국세청 국세통계를 보면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0원 이하’라고 신고한 법인은 26만 4564사로 전년(24만 916개)보다 9.8%(2만 3648사)가 늘었다. 당기순이익 0원 이하라는 것은 회사가 1년 동안 순이익을 전혀 남기지 못했거나 손해를 봤다는 뜻이다.

지난해 ‘순이익 0원 이하’ 법인은 26만 4천여개로, 관련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12년 이후 가장 많았다. 이는 전체 법인세 신고 법인 69만 5천여개 가운데 38%로 비중 역시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높았다.

2012년 37.2%였던 ‘순이익 0원 이하’ 법인의 비중은 2014년 36.9%까지 하락했지만 2015년 37.2%, 2016년 37.4% 등 3년째 상승세다.

이익을 냈지만 1천만원이 넘지 않은 법인은 8만 5468개였다. ‘순이익 0원 이하’ 법인에 이들까지 합치면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0.3%다.

전체 절반 이상의 법인이 한 달 평균 100만원도 채 안 되는 이익을 냈거나 손실에 허덕였다는 뜻이다. 반면 순이익 100억원 이상 법인은 2394개로 전년(2136개)보다 258개(12.1%)나 늘었다. 증가 속도로 보면 같은 기간 전체 법인세 신고 법인 증가율(7.8%)뿐만 아니라 ‘순이익 0원 이하’ 법인의 증가 속도를 크게 상회하는 수준이다.

이 같은 당기순손익의 양극화는 ‘법인세수 호조세’에 감춰진 한국 경제의 그늘이라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