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입개편안, 공교육 정상화에 초점 맞춰야
[사설] 대입개편안, 공교육 정상화에 초점 맞춰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입개편안이 나올 때마다 학생이나 학부모들이 하는 하소연이 있다. 제대로 바꾸지 못할 거면 ‘차라리 손대지 말라’는 것이다. 지난 3일 2022학년도 대입제도개편 공론화위원회가 공개한 시민참여단의 설문조사 결과는 혼란만 가중시켰다. 상충되는 1안(수능전형 45% 이상 확대)과 2안(수능 전 과목 절대평가)은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고, 3안인 현안이 유지될 가능성이 커졌다. 결론은 7일 교육당국이 내린다. 

교육은 백년대계라는 말처럼 신중에 신중을 기해 결론을 내려야 하고, 한번 개편되면 일정기간 변동이 없어야 수험생들이 제대로 준비할 수 있다. 지난해 대입개편안이 나왔어야 했지만 준비가 안 된 것을 이유로 1년이 연기되면서 현재 중3은 사실상 볼모가 됐다. 당장 3년 뒤 어떤 방식의 입시를 치를지 모른다는 것은 중3 학생이나 학부모 입장에서는 참으로 황당한 일이다. 이런 사태를 책임져야 할 교육부는 뒷짐만 지는 형국이니 답답하다. 

대입개편안은 단순히 입시방식을 넘어 공교육 정상화라는 근본 문제를 놓고 최소 10년은 유지될 방식을 제시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대입개편안과 더불어 사교육을 조장하는 수능문제에 대한 객관적 검증도 뒤따라야 한다. 일선 인문계 고등학생의 10% 정도만이 학교에 적응하고 나머지 학생들은 들러리를 선다거나, 한국 청소년의 자살률이 세계 1위라는 현실은 대입제도 때문이 아니라, 사교육을 받지 않고는 도저히 따라 갈 수 없는 학교수업 및 시험문제들과 연관성이 있다. 

요즘 중·고등학교에서는 가르치지 않은 내용을 시험문제로 출제하는 게 다반사다. 수능문제를 모방한 결과다. 이처럼 기형적인 수능문제에 대한 고찰 없이 단순히 대입개편안만 바꿔서는 공교육 정상화를 기대할 수 없다. 교육부는 조금 늦더라도 현행 입시안과 수능문제가 가진 문제점을 꼼꼼히 점검해 공교육 정상화에 기여할 수 있는 안(案)을 제시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