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요금 폭탄’ 부담 완화 대책 곧 나온다
‘전기요금 폭탄’ 부담 완화 대책 곧 나온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주택가에서 한국전력 검침원이 전기 계량기를 검침하고 있는 모습. (출처: 뉴시스)
서울 중구 주택가에서 한국전력 검침원이 전기 계량기를 검침하고 있는 모습. (출처: 뉴시스)

‘폭염 청구서’ 금주부터 발송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정부가 이르면 이번 주 여름철 전기요금 부담을 줄일 구체적인 대책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기록적인 폭염으로 에어컨 사용이 늘어나면서 7월분 ‘전기요금 폭탄’ 청구서가 이번 주부터 각 가구에 도착할 예정인 만큼, 조만간 정부 차원에서 구체적인 대책이 나올 것이라는 관측이다.

5일 한국전력에 따르면 7월 중순부터 시작된 폭염 기간에 사용한 전기에 대한 청구서가 6일부터 11일 사이에 본격적으로 발송된다.

한전은 총 7차례에 걸쳐 월별검침을 하기 때문에 검침일에 따라 청구서를 받는 날이 조금씩 차이가 난다. 지난달 25∼26일 검침한 가구는 6∼10일에 청구서를 받게 된다. 지난달 말에 검침한 가구는 오는 11일이 청구일이다.

폭염이 시작된 7월 중순부터 에어컨을 장시간 사용한 가구의 경우 지난달보다 요금이 대폭 늘어났을 가능성이 크다.

이에 따라 정부는 8월에도 재난 수준의 폭염이 계속되고 전기요금 우려가 커지면서 주택용 전기요금 부담완화 방안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시한 취약계층에 대한 ‘제한적 특별배려’부터 소상공인과 다자녀 가구, 대가구 등 전기를 많이 사용할 수밖에 없는 계층의 부담을 경감할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누진제 자체를 개편하는 것은 세밀한 분석과 사회적 합의가 필요해 이번 검토에서 제외했지만, 과거처럼 한시적으로 누진제 구간별로 할당된 사용량을 늘리거나 요금을 인하하는 방식 등을 고려하고 있다.

기획재정부도 지난 1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이 언급한 전기요금 부가세 환급에 대해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와 여당은 이르면 이번 주부터 당정 협의 등의 형식으로 구체적인 방안을 조율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gonrin 2018-08-05 20:27:09
폭염도 부담 전기세도 부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