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아프리카 빈곤지역에 중학교 건설 후 이양
기아차, 아프리카 빈곤지역에 중학교 건설 후 이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자동차의 중장기 글로벌 사회공헌사업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가 두 번째 결실을 맺었다. 기아차는 아프리카 빈곤지역에 건립한 자립형 모델의 지역사회 이양을 완료했다고 5일 밝혔다. (제공: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의 중장기 글로벌 사회공헌사업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가 두 번째 결실을 맺었다. 기아차는 아프리카 빈곤지역에 건립한 자립형 모델의 지역사회 이양을 완료했다고 5일 밝혔다. (제공: 기아자동차)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기아자동차의 중장기 글로벌 사회공헌사업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가 두 번째 결실을 맺었다. 기아차는 아프리카 빈곤지역에 건립한 자립형 모델의 지역사회 이양을 완료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는 기아차가 지난 2013년 모잠비크 자발라와 말라위 릴롱궤 지역에 세운 중등학교로써 지난해 이양된 탄자니아 중학교와 말라위 보건센터에 이어 두 번째로 이양됐다. 기아차는 모잠비크 자발라 지역에 스쿨버스 및 이동보건소 차량 등 총 3대를 지원해 지리적으로 소외된 10개 마을 지역주민에게 보건서비스 제공했다. 말라위 릴롱궤 지역에서는 봉고트럭 1대를 교육용으로 개조해 인근 3개 마을 미취학아동을 찾아가 영어ᆞ수학ᆞ과학 등을 가르쳤다.

기아차는 이번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의 지역사회 이양을 위해 지난 5년간 글로벌 NGO 단체 초록우산 어린이재단(모잠비크) 및 사단법인 기아대책(말라위)과 협력해 중등학교 건립 및 운영을 도왔다. 이번에 이양되는 중등학교ᆞ·찾아가는교육 및 보건서비스·ᆞ수익창출 가능한 자립사업 모두 현지 주민들에 의해 운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