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경영진 ‘초(超)격차 경쟁력’ 만들러 미국行
CJ제일제당 경영진 ‘초(超)격차 경쟁력’ 만들러 미국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현재 CJ제일제당 대표(왼쪽 3번째)가 글로벌 박사급 R&D 인재 채용을 위해 미국에서 채용 후보자들과 면접을 진행하고 있다. (제공: CJ제일제당)
신현재 CJ제일제당 대표(왼쪽 3번째)가 글로벌 박사급 R&D 인재 채용을 위해 미국에서 채용 후보자들과 면접을 진행하고 있다. (제공: CJ제일제당)

신현재 대표 등 8명 직접 채용

“R&D 인재확보로 초격차 실현”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CJ제일제당이 글로벌 우수 R&D 인재 확보에 힘을 쏟고 있다. ‘초(超)격차 경쟁력 확보’라는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주문을 실현하기 위해서다. CJ제일제당은 7월 28일~8월 3일 신재현 대표이사, 강신호 식품사업부문 대표 등 R&D 분야 임원 8명이 미국에서 직접 채용을 진행했다고 5일 밝혔다.

신현재 CJ제일제당 대표이사는 노항덕 R&D기획실장, 은종수 바이오 연구소장 등과 미국 세인트 존스 대학교에서 열린 ‘한미학술대회 2018’에 참석해 현지에서 활동 중인 박사급 인재들의 면접을 직접 진행했다. 이틀간 2회에 걸쳐 진행한 면접과 함께 채용 후보자들과 식사를 같이 하면서 다양한 주제로 대화를 나누는 자유로운 형식의 인터뷰도 병행했다.

앞서 강신호 식품사업부문대표도 지난달 28일부터 이틀간 미국 시카고에서 글로벌 채용활동에 나섰다. 그는 정우경 식품연구소장과 함께 식품R&D 인재를 대상으로 심층 면접을 진행했다. 아울러 시카고에서의 개별 면접과 동시에 현지 대학의 협조를 얻어 추가 채용 활동도 병행했다.

이처럼 대표이사까지 직접 글로벌 인력채용에 적극적으로 나선 것은 이재현 회장의 주문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초격차 R&D 경쟁력이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후발 업체가 추격할 엄두조차 내지 못하는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이를 구현하는 최고 수준의 R&D 인재를 먼저 확보하겠다는 포석이다. 이번 채용에서 현상유지가 아니라 연구개발 영역 확대와 신규사업 분야 인재 영입에 초점을 맞춘 것도 이 때문이다.

CJ제일제당은 이번 채용으로 20명 안팎의 박사급 R&D 인력을 충원, 하반기 중으로 바이오·식품 분야 국내외 연구소와 사업장에 배치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해외 채용을 지속 확대하고 우수 인재 선확보를 통해 미래성장동력을 갖춘다는 전략이다. 또한 이를 통해 글로벌 사업이 확대되면 더 많은 우수 인재가 유입되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할 예정이다.

신현재 CJ제일제당 대표이사는 “최고 수준의 R&D 경쟁력을 갖추고 인재들이 뜻을 펼칠 수 있는 회사라는 걸 알릴 수 있어 의미가 컸다”며 “이번 활동은 회사의 5년, 10년 후 미래 성장을 이끌 인재들을 직접 만나 CJ인(人)으로 맞이하는 소중한 기회였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