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용호, 북미공동성명 이행 담보 조건으로 ‘신뢰조성’ 강조
리용호, 북미공동성명 이행 담보 조건으로 ‘신뢰조성’ 강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오후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아세안외교안보포럼(ARF)에 참석한 마이크 폼페이오(왼쪽) 미국 국무부 장관이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인사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4일 오후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아세안외교안보포럼(ARF)에 참석한 마이크 폼페이오(왼쪽) 미국 국무부 장관이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인사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공동성명 모든 조항 균형·동시·단계적 이행"

싱가포르 ARF 외교장관회의 참석해 연설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한국과 북한을 포함해 한반도 주변 외교 수장들이 모두 참여하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가 4일 개막한 가운데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북미공동성명의 완전한 이행을 담보하기 위한 조건으로 ‘신뢰조성’이라고 말했다. 그는 신뢰를 조성하는 것을 ‘근본 열쇠’라고 표현했다.

리 외무상은 이날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ARF 회의 연설에서 “조미 사이 충분한 신뢰조성을 위해서는 반드시 쌍방의 동시적인 행동이 필수적이며 할 수 있는 것에서부터 하나씩 순차적으로 해나가는 단계적 방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신뢰조성을 선행시키며 공동성명의 모든 조항들을 균형적, 동시적, 단계적으로 이행해 나가는 새로운 방식만이 성공할 수 있는 유일하게 현실적인 방도”라고 강조했다.

리 외무상은 “우려스러운 것은 미국 내에서 수뇌부의 의도와 달리 낡은 것으로 되돌아가려는 시도들이 짓궂게 계속 표출되고 있는 것”이라며 “조미공동성명이 미국의 국내정치의 희생물이 되어 수뇌분들의 의도와 다른 역풍이 생겨나는 것을 허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리 외무상의 연설은 연설문 형태로 취재진에 배포됐다.

한편 이 자리에서 리 외무상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만남을 갖고 악수를 하기도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특히 리 외무상과 악수를 하며 등을 두들기는 등 친밀함을 나타내기도 했다. 이때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리 외무상의 뒷줄에 서서 기념사진 촬영에 임했다.

미국 측이 북한 측에 서류를 전달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북미 정상회담 이후 대북 협상 실무를 총괄하고 있는 성김 주필리핀 미국대사가 기념촬영이 끝난 뒤 리 외무상에게 다가가 회색 서류 봉투를 건넸다. 이때 김 대사가 리 외무상에게 이야기를 했으나, 어떤 내용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리 외무상은 회의장 지정석에 앉은 채 서류 봉투 안 문서를 확인했다. 리 외무상 옆자리엔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앉았다.

문서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북미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비핵화 관련 후속 협상 자료일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특히 비핵화 논의가 답보 상태인 가운데 이를 진전시킬 새로운 제안이 담겼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