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축되는 자영업… 식당·술집, 상반기 매출 감소폭 ‘최대’
위축되는 자영업… 식당·술집, 상반기 매출 감소폭 ‘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식점 및 주점업 소매판매액지수 증감률. (제공: 통계청)
음식점 및 주점업 소매판매액지수 증감률. (제공: 통계청)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올해 상반기 식당과 술집의 매출액 감소폭이 6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통계청 서비스업동향조사 결과를 분석한 결과 음식점과 주점업의 올해 상반기 소매판매액지수(불변지수)는 95.9를 기록했다.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하면 2.6% 감소한 수준이다.

식당과 술집을 대변하는 음식점과 주점업 소매 판매액지수는 2016년 상반기 3.0% 상승했다 계속 하락세를 기록 중이다. 지난해 상반기에는 1.4% 하락세로 돌아섰고 올해 상반기는 하락폭이 더 커진 것. 상반기만 따져봤을 때 2012년 상반기 -2.7%를 기록한 후 이후 가장 큰 하락폭이다.

소매판매액지수는 2015년 매출총액을 기준 100으로 놓고 표본조사를 토대로 산출한 매출액 총액을 환산한 결과다. 불변지수는 물가상승 영향이 제거된 수치다. 따라서 지수가 100을 밑돌면 2015년보다 매출이 감소했다는 것은 의미하고 지수의 하락은 그만큼 실질 매출이 감소했다는 의미다.

정부는 이런 상황을 고려해 자영업자 등 소상공인이 겪는 어려움을 줄일 대책을 이달 중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지난 1일 서울 성북구 한 카페에서 소상공인과 간담회를 열고 “세제개편안을 1년에 한번씩 내는데 발표 이후에도 소상공인에 대해 세제개편을 할 것이 있다면 더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0일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자 남대문시장을 방문, 상인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출처: 뉴시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0일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자 남대문시장을 방문, 상인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출처: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