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외교장관 “완전한 비핵화 함께 추동하자”
한미 외교장관 “완전한 비핵화 함께 추동하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싱가포르=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4일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한-미 양자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싱가포르=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4일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한-미 양자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양국 간 공조방안 집중 논의… 동맹 기반 협력의지 확인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한미 외교장관이 4일 만나 한반도 비핵화 이행에 대한 공조 의지를 재확인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한미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최근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 등을 공유하고, 양자 현안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 

이번 회담은 지난달 20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한미외교장관회담 이후 약 2주 만에 이뤄진 것이다. 

이날 회담에선 한반도 정세변화에 대한 평가와 함께 남북·북미 정상회담 합의사항 이행을 촉진하기 위한 한미 간 공조방안이 집중적으로 논의됐다. 

강 장관은 회담에서 남북관계 관련 최근 진전 동향과 향후 추진계획 등을 설명하고 “완전한 비핵화 및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 목표 달성을 위해 한미 양국이 굳건한 공조를 바탕으로 적극적인 노력을 계속 경주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 후속 비핵화 협상 동향과 진전 과정을 공유하면서 “남북미 정상이 합의한 완전한 비핵화를 함께 추동해 나가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제반 동맹 현안에 관해서도 빈틈없는 협력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회담에선 미국의 대외정책에 따른 기업 피해 문제도 거론됐다. 강 장관은 미국의 대이란 제재 복원이 한국 경제와 기업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예외국 인정이 필요하다는 점을 주장했다. 

또한 최근 미국의 자동차 안보 영향 조사 등 한미 경제 현안에 대해서도 한미가 상호 호혜적인 결론을 도출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고, 폼페이오 장관은 이에 대해 “관심을 가져나가겠다”며 긍정적인 답변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강 장관은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환영만찬 자리에서 만나 대화를 나눴으나 남북 외교장관 회담은 무산됐다. 리 외무상은 북한이 회담 제안에 응할 입장이 아니라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