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펫팸족’ 노리는 기아차… ‘2018 펫서울 카하 엑스포’ 참가
‘펫팸족’ 노리는 기아차… ‘2018 펫서울 카하 엑스포’ 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자동차가 ‘2018 펫서울 카하(KAHA) 엑스포’에 참가한다고 3일 밝혔다. (제공: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가 ‘2018 펫서울 카하(KAHA) 엑스포’에 참가한다고 3일 밝혔다. (제공: 기아자동차)

아시아 최대 규모 반려동물 전문 엑스포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기아자동차가 ‘2018 펫서울 카하(KAHA) 엑스포’에 참가한다고 3일 밝혔다.

2018 펫서울 카하 엑스포는 전 세계의 다양한 반려동물 브랜드를 총망라하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반려동물 전문 엑스포다. 이날부터 오는 5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이번 엑스포 참가를 통해 기아차는 고객들에게 기아차의 반려동물 관련 제품들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나아가 ‘더 뉴 레이’ 차량의 판매 확대까지 노린다는 방침이다.

기아차는 지난해 12월 차량용 반려동물 패키지 ‘튜온펫’을 출시하고 이를 더 뉴 레이에 최초 적용함으로써 반려동물을 키우는 고객들로부터 관심을 받았다.

이번 엑스포에서 기아차는 반려동물을 위한 넓은 공간 활용이 가능한 더 뉴 레이 차량 및 튜온펫 패키지를 전시한다. 류온펫 패키지는 ▲반려동물을 안전하게 고정할 수 있는 카시트(이동식 케이지 겸용) ▲반려동물이 운전석으로 넘어오는 돌발 상황을 방지할 수 있는 카펜스 ▲반려동물로 인한 시트 오염을 방지하고 반려동물에게 가해지는 충격을 완화하는 2열용 방오 시트커버 등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기아차의 제품이 반려동물과 함께 편안히 차량을 이용하길 원하는 펫팸족(Pet+Family)의 펫심(Pet+心)을 저격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반려동물을 키우는 고객분들의 만족을 위해 노력하는 기아차가 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