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판문점 선언, 국민의 삶에 평화가 일상화… 제도화할 것”
청와대 “판문점 선언, 국민의 삶에 평화가 일상화… 제도화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에서 '판문점 선언'에 서명한 뒤 악수하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천지일보 2018.4.27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에서 '판문점 선언'에 서명한 뒤 악수하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천지일보 2018.4.27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청와대가 3일 판문점 선언 채택 100일을 하루 앞두고 “국민의 삶에서 평화가 일상화된 100일”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청와대는 기자들에게 배포한 보도참고자료에서 지난 4월 27일 채택한 판문점 선언에 대해 이같이 말하고 “앞으로 국제사회와의 협력과 국민의 공감대를 토대로 한반도 비핵화, 평화체제 구축, 남북관계 정상화 등 평화와 번영을 제도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한반도는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으로 일촉즉발의 위기가 지속하며 전쟁 위협이 어느 때보다도 고조됐다”면서 “그러나 판문점 선언으로 남북 및 북미 간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를 논의하기로 했고, 이에 따라 국민이 전쟁의 공포에서 완전히 벗어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이른바 ‘코리아 디스카운트’ 문제에 대해 “올해에는 북한의 핵실험이나 미사일 발사가 전무하고, 시험장 폐기 등 한반도에서 전쟁의 위험을 근원적으로 제거하기 위한 조치들도 시작됐다”면서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러면서 남북 군사 당국 회담을 이어가며 군사적 긴장완화을 얻어냈다면서 긍정적으로 자평했다.

청와대는 “11년 만의 남북정상회담과 판문점 선언으로 남북관계는 단순 복원을 넘어 새롭게 출발했다”며 “남북 간 대화와 협의의 틀이 제도화됐고, 남북 정상이 쉽게 만나고 연락할 수 있는 신뢰관계도 만들어졌다. 실제로 5월 26일에는 남북 정상이 번잡한 절차와 형식을 생략하고 2차 정상회담을 개최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특히 북한과 국제사회의 대화와 접촉이 전면적으로 확대한 것 역시 판문점 선언의 성과라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남북통일 농구대회, 2018 아시아경기대회 공동진출 등 다양한 분야의 교류협력을 통해 남북주민의 접촉면이 확대되고 민족 동질성이 회복됐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