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용호-폼페이오, 오늘 싱가포르서 만난다… 종전선언·비핵화 외교전
리용호-폼페이오, 오늘 싱가포르서 만난다… 종전선언·비핵화 외교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 참석하는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3일 오전 싱가포르 숙소인 한 호텔에 도착, 영접나온 현지 관계자와 인사를 하고 있다.리 외무상은 호텔 정문에서 대기하던 내외신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을 하지 않은 채 승강기에 탑승했다. (출처: 연합뉴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 참석하는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3일 오전 싱가포르 숙소인 한 호텔에 도착, 영접나온 현지 관계자와 인사를 하고 있다.리 외무상은 호텔 정문에서 대기하던 내외신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을 하지 않은 채 승강기에 탑승했다. (출처: 연합뉴스)

美, 일본·아세안 회원국과 양자 회담 예정
北, 중국·러시아에 안보리 제재 완화 요구할 듯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3일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을 위해 싱가포르에 도착한다.

이날 리 외무상은 베이징발 항공편으로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도착했다. 먼저 말레이시아를 찾은 폼페이오 장관도 이날 오전 싱가포르에 도착했다.

북미는 6.12 정상회담 이후 지난달 초 폼페이오 장관이 직접 방북했지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지 못했다. 때문에 비핵화 협상에 큰 진전을 이루지 못한 가운데 북한은 종전선언을 촉구하고 있고, 미국은 비핵화 리스트 제출을 압박하고 있다.

이에 북미 외교장관끼리 회담에서 어떤 논의를 나눌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아직 북미 외교장관의 회동 일정이 잡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싱가포르 현지에서는 리 외무상과 폼페이오 장관이 이번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회의를 계기로 치열한 외교전 벌일 것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한국과 일본 이외에 아세안 회원국들과 양자 회담을 한다. 한미 외교장관 회담은 4일로 예정됐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들 양자회담에서 북미 후속 협상과 관련해 비핵화 리스트 신고 및 비핵화 일정 제시 등의 북한이 이행해야 할 사항을 강조하면서 각국 지지를 당부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북한이 정상회담에서 약속한 완전한 비핵화를 이행하기 전까지는 제재가 유지될 것이라는 신호를 발신할 것으로 관측된다.

반면 리 외무상은 이에 맞서 중국, 러시아와의 양자 회담을 통해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재차 밝히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완화를 요구할 가능성이 있다.

아울러 아세안 회원국과의 접촉을 늘려 체제보장과 더불어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논의가 비핵화 협상과 함께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알릴 것으로 읽힌다.

다만, 북미, 남북미, 남북 외교장관 회담 여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