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랜차이즈 생과일주스, 알고보니 설탕주스?… 1잔당 각설탕 10개 분량
프랜차이즈 생과일주스, 알고보니 설탕주스?… 1잔당 각설탕 10개 분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랜차이즈 생과일주스 평균 당류함량. (제공: 서울시)
프랜차이즈 생과일주스 평균 당류함량. (제공: 서울시)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무더운 여름 시민들이 즐겨 먹는 프랜차이즈 생과일주스에 설탕이 매우 많이 들어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는 소비자시민모임과 함께 지난 5∼6월 가맹점 수가 많은 상위 브랜드 생과일주스 전문점 31곳의 인기품목 5종(청포도·딸기바나나·키위·딸기·자몽) 102 잔을 수거해 진행한 당 함량 조사결과를 3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생과일주스 한 컵(기본크기 320㎖ 기준)의 평균 당류함량은 31.7g으로 확인됐다. 이는 각설탕 10개 분량이다. 당류 하루 영양성분기준치(100g)의 31.7%에 이르는 수준이기도 하다.

종류별로는 청포도가 39.0g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딸기바나나(36.7g), 키위(31.4g), 딸기(26.7g), 자몽(26.4g) 등의 순이었다.

특히 청포도 주스를 큰 사이즈로 마셨을 때 하루 당류 기준치를 넘어서는 최대 111g을 섭취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이 생과일주스에 당류 함량이 많은 것은 업소에서 주스의 단맛을 높이고자 설탕이나 액상당, 인공감미료 등이 첨가된 시럽을 넣어서다. 키위, 딸기, 자몽의 천연과일 100g당 당류 함량은 각각 평균 6.7g, 6.0g, 4.2g이다. 반면 같은 과일을 넣은 생과일주스 100g당 당류 함량은 키위주스 9.4g, 딸기주스 8.0g, 자몽주스 7.9g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 업소들은 모두 주문할 때 당류 조절이 가능했지만, ‘당류함량 조절이 가능하다’는 표시를 한 업소는 전체 31곳 가운데 11곳(35.5%)에 그쳤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생과일주스를 주문할 때 시럽을 적게 넣거나 빼달라고 요청해 드시기 바란다”며 “앞으로도 시민이 즐겨 찾는 식품 당류 등 영양성분을 모니터링 해 공개함으로써 건전한 식습관 문화 확산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