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트럼프·김정은, 완전한 비핵화 향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
백악관 “트럼프·김정은, 완전한 비핵화 향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출처: 백악관)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출처: 백악관)

친서에 답장… 2차 북미정상회담 열려있지만 계획 없어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 백악관이 2차 북미정상회담에 관한 논의는 열려 있으나 현재로선 계획된 것은 없다고 2일(현지시간)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현재 확정됐거나 마무리된 두번째 정상회담은 없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두번째 정상회담) 논의에 분명히 열려 있지만 계획된 회담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난 1일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낸 사실 확인 후 “대통령이 김 위원장 친서에 답장을 썼다. 곧 (북측에) 전달될 것”이라고 밝혔다.

친서 내용과 관련해서 샌더스 대변인은 “친서들은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발표한 공동선언문에 나오는 약속에 대해 다뤘다”며 “그들은 완전하고 전면적인 비핵화를 향해 함께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를 향한 북한의 조치에 만족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그는 “대통령은 한반도 전체가 비핵화되기 전까지는 완전히 만족하지 않을 것”이라며 “계속 앞으로 나아갈 것이며 그동안 진전된 조치와 협력이 이어져 있다”고 답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김정은 위원장이 그가 한 약속을 지키며 우리의 위대하고 사랑하는 실종된 전사자 유해를 집으로 보내주는 과정을 시작해 준데 감사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나는 당신이 이런 조치를 취한 것이 전혀 놀랍지 않다. 당신의 멋진 서한 역시 고맙다. 조만간 당신을 다시 만나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샌더스 대변인은 “한국전쟁 참전 미군 유해가 전날 미국으로 돌아온 것에 대해 매우 감사하다"며 북한과 계속해 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