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외교장관 회담…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위해 긴밀 협력”
한일 외교장관 회담…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위해 긴밀 협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일 오후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과 양자회담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일 오후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과 양자회담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고노 외무상 “대북제재 관련 한미일 3국간 공조 중요”

강경화 장관 “비핵화 확신 있을 때까지 대북제재 계속”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관련 외교장관회의를 참석하기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일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과 양자 회담을 가졌다.

강 장관과 고노 외무상은 이 자리에서 양국 간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해 긴밀한 소통이 이뤄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고노 외무상은 회담에서 북한 선박의 불법 환적 문제 등을 두고 대북제재와 관련해 한미일 3국간의 공조 북한 선박의 불법 환적 문제 등을 두고 대북제재와 관련해 한미일 3국 간의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제재를 확실히 이행하기 위해 한미일 3국이 각별히 노력해야 한다는 게 고노 외무상의 말이다.

이에 강 장관은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확신이 있을 때까지 제재는 계속돼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 그러면서 최근 북한산 석탄의 국내 반입에 대해 우리 정부가 취하고 있는 조치를 일본 측에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한일 외교장관은 위안부 합의 후속조치 등 양국 과거사 관련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노 외무상은 최근 한국 정부의 10억엔 예비비 편성 등 위안부 합의 이슈와 관련해 잘 관리해 주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전했고, 강 장관은 진정한 해결과 한일관계의 발전 사이에서 균형된 입장을 취하고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강제징용자’ 소송과 관련한 최근 한국 검찰의 수사와 관련해 고노 외무상은 “양국 관계에 영향을 미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고, 강 장관은 “우리 사법부가 다루고 있는 문제”라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