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종전선언 이슈, 모든 국가의 국민 열망 반영하는 것”
왕이 “종전선언 이슈, 모든 국가의 국민 열망 반영하는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일 오후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서둘러 행사장을 나서고 있는 가운데 중국측 경호원이 취재진을 강하게 밀치고 있다. 이날 오후 예정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양자회담은 내일로 순연됐다. (출처: 연합뉴스)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일 오후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서둘러 행사장을 나서고 있는 가운데 중국측 경호원이 취재진을 강하게 밀치고 있다. 이날 오후 예정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양자회담은 내일로 순연됐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2일 종전선언에 대해 “종전선언 이슈는 우리 시대 흐름과 맥을 같이 하는 것이고 한반도 두 나라를 포함해 모든 국가의 국민들의 열망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아세안 관련 회의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왕이 부장은 이날 오후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한반도에서 다시 전쟁이 일어나길 원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선언으로 전쟁을 끝내려는 제스처는 분명 긍정적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왕이 부장은 이어 “종전선언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법적 프로세스가 필요하다”며 “당사국의 담판이 있을 때 평화협정으로 전환이 가능하며 당사국의 서명과 확인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브리핑 끝난 뒤 대북 제재와 관련한 질문에 “북한의 비핵화 진전에 따라서 당연히 새로 다시 고려돼야 한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