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 “댐 사고, 자연재해 아냐… 특별보상 필요해”
라오스 “댐 사고, 자연재해 아냐… 특별보상 필요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에 잠긴 라오스 모습 (출처: 뉴시스)
물에 잠긴 라오스 모습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라오스 정부가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소 보조댐 사고에 대해 자연재해가 아닌 댐 부실에 따른 인재(人災)로 규정했다.

2일 비엔티안 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라오스 정부는 이번 댐 사고에 대해 이같이 규정하고 피해자를 위한 특별 보상이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손사이 시판돈 라오스 경제부총리는 재난 수습을 위한 특별 대책위원회의에서 “홍수는 댐에 균열이 발생하며 벌어진 것”이라며 자연재해가 아니므로 평상시보다 더 많은 보상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사이 부총리뿐만 아니라 이 회의에 참석한 주무부처의 고위 관리도 같은 입장이다.

에너지관산부의 다오봉 폰께오 국장은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우리에겐 재난 피해자에 대한 보상 규정이 있지만, 이번 사고는 자연재해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특별위원회는 홍수 피해자들의 재산 피해 및 손실액을 산정하는 작업을 시작하기로 합의했다. 

라오스 당국에 따르면 현재까지 확인된 사망자는 13명, 실종자는 118명에 이른다.

하지만 댐 시공을 맡은 세피안 세남노이 전력(PNPC)은 보험 정책과 보상 규정 등 세부내용을 아직 공개하지 않았다고 신문은 전했다.

한편,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는 사고 원인 조사를 위해 댐 건설을 수주한 합작법인에 투자한 회사들이 속한 국가들, 즉 한국, 태국과 협의하기로 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