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 카페25, 프리미엄급 원두로 전면교체
GS 카페25, 프리미엄급 원두로 전면교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페25 아메리카노 추출 이미지. (제공: GS25)
카페25 아메리카노 추출 이미지. (제공: GS25)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GS25의 원두커피 브랜드 카페25가 최고급 5종 원두로 블렌딩한 새로운 커피를 2일 선보였다. 올해 상반기에 4천만잔을 판매하며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 고객 성원에 힘입어 더 완성도 높은 품질로 보답하고자 리뉴얼을 진행한 것.

커피의 가격은 아메리카노 1200원, 아이스아메리카노 1700원으로 전문점 대비 30~40% 수준이지만 커피 원두는 세계적 유명 산지로 꼽히는 5개국의 대표급 원두가 최적의 비율로 블렌딩 되어 요즘 트렌드에 부합하는 미디엄 로스팅을 거치면서 안정적인 밸런스를 이뤘다.

커피 맛의 중심을 잡고 있는 두 종류는 한국인이 가장 선호하는 콜롬비아와 브라질 원두다. 초콜릿향의 마일드함과 부드러움의 대명사인 콜롬비아 EP와 어느 커피와 블렌딩해도 잘 어울리는 기본기 탄탄한 브라질 NY2가 각각 30%, 20%로 블렌딩 됐다.

진하고 묵직한 바디감과 고소한 맛을 담당한 원두는 고지대 화산 지역으로 유명한 과테말라와 코스타리카의 원두다. 넛트류의 고소한 향과 활화산 지역의 스모키함을 머금은 과테말라SHB 원두가 35% 구성됐고, 국가적으로 엄격히 품질 관리되는 코스타리카SHB는 진한 카카오의 쓴맛과 코코넛의 고소함을 더하고자 5%로 블렌딩 됐다.

커피를 한모금 마신 후 여운이 길게 남는 잔향과 산뜻한 피니시를 위해 에티오피아의 원두가 10% 쓰였다. 예가체프의 작은 마을 코체레 지역에서 수확한 고가의 스페셜티 원두는 오렌지, 청포도의 싱그러운 풍미와 밝은 산미를 제공하며 끝 맛을 책임졌다.

신선도를 유지하기 위해 포장도 바꿨다. 원두커피는 아무리 품질이 좋아도 개봉 후 공기와 접촉하는 시간이 오래되면 신선도가 저하돼 맛과 풍미를 점점 잃게 된다. 포장을 개봉한 원두가 추출 머신에 담겨 있는 시간을 최소화하기 위해 딱 10잔 분량인 200g 단위로 소포장했다. 소포장으로 원가 비용이 상승하고 운영을 위해 수시로 봉지를 까서 추출 머신에 보충해야 하는 관리상의 수고로움이 따르지만 전국 1만점 이상의 GS25에서 동일한 품질의 신선한 커피를 고객에게 제공하기 위해 어렵게 결정한 일이다.

차현민 GS리테일 카페25 담당 MD는 “첫 단계인 원두 선정부터 고객이 커피를 추출하는 마지막 단계까지의 모든 과정을 최적화하고자 노력한 결과 카페25가 1초에 2잔 이상 팔리는 전 국민적 사랑을 받게 된 것 같다”며 “이번에 선보이는 새로운 블렌딩으로 카페25가 전문점 수준의 커피 품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되는 제2의 도약을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