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기무개혁위 “기무사존치·국방부본부화·외청화 3개안 권고”
軍기무개혁위 “기무사존치·국방부본부화·외청화 3개안 권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달 국방부 기무사 개혁위원장이 2일 오후 기무사개혁위원회 전체회의를 마치고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개혁위에서 모인 의견 등을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장영달 국방부 기무사 개혁위원장이 2일 오후 기무사개혁위원회 전체회의를 마치고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개혁위에서 모인 의견 등을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박정렬 기자] 국방부 기무사개혁위원회(기무사개혁위)의 장영달 위원장은 2일 국군기무사령부 존치 또는 국방부본부화, 외청화 등 3개 안을 국방부에 권고했다고 밝혔다.

장 위원장은 이날 언론브리핑에서 기무사 조직과 관련 “사령부 형식을 유지할지, 장관의 참모기관으로 운영하게 할지, 미래적으로는 입법을 거쳐서 외청으로 독립시키도록 할지 등 3개 안을 병렬적으로 국방부 장관에게 보고했다”고 말했다.

또 “대통령령과 기무사령부령 등 현재 기무사를 받치고 있는 모든 제도적 장치들은 완전히 폐지하기로 했다”며 기무사 요원은 현 인원에서 30% 이상을 감축해서 정예화하고, 조직 개편에서 전국 시도에 배치된 ‘60단위’ 기무부대도 전면 폐지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