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유해 55구, 65년 만에 고국의 품으로
미군유해 55구, 65년 만에 고국의 품으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왼쪽)과 필 데이비슨 미 인도태평양사령관이 1일(현지시간) 하와이 펄하버-히캄 합동기지에서 열린 미군 유해 봉환식에 참석했다.  (출처: 뉴시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왼쪽)과 필 데이비슨 미 인도태평양사령관이 1일(현지시간) 하와이 펄하버-히캄 합동기지에서 열린 미군 유해 봉환식에 참석했다. (출처: 뉴시스)
 

펜스 부통령, 유해 봉환식 참석

[천지일보=차은경 기자] 북한에서 이송된 한국전쟁 미군 전사자 유해 55구가 고국에 무사히 돌아왔다.

연합뉴스와 AP통신에 따르면 유해 55구를 싣고 오산 공군기지를 출발한 C-17 미군 수송기 2대는 1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하와이주 오아후섬 진주만 히캄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이들 유해는 1953년 7월 한국전쟁 정전 65년 만에 고향으로 향하게 됐다.

이날 하와이 히캄 공군기지에서는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필립 데이비드슨 미군 인도태평양사령부 사령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미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이 열렸다.

펜스 부통령은 환영 연설에서 “오늘 우리의 소년들이 집으로 돌아왔다”며 “한국전쟁에서 실종된 모든 영웅이 집으로 돌아올 때까지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실종된 군인들의 신원을 찾을 것이라는 희망, 수많은 해에 걸친 의문을 걷어내고 마침내 종착점에 도달하게 될 것이라는 희망을 갖게 된다”고 강조했다.

미 국방부 전쟁포로 및 실종자 확인국(DPAA)은 유해 55구를 대상으로 DNA 검사 등 신원확인 작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다만 신원 확인에 도움이 될 정보가 부족한 탓에 정확한 신원을 확인하고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는 데까진 수개월에서 길게는 수년까지 걸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27일 북한에서 이송해온 유해 55구는 한국시간으로 1일 오후 오산 미군기지에서 치러진 송환식을 마친 뒤 미군 대형 수송기 C-17 글로버마스터 두 대에 실려 하와이 히캄 기지에 도착했다.

AP통신은 펜스 부통령이 유해가 내리는 장면을 지켜보며 가슴에 손을 올렸다고 전했다.

한국전쟁 참전용사의 아들인 펜스 부통령은 전용기 기내에서 “스러져간 미국의 한국전 영웅들을 위한 봉환식에 참석하게 돼 겸허한 마음이며 영광스럽다”고 소회를 피력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