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영업이익률, 처음으로 애플 제쳤다
삼성전자 영업이익률, 처음으로 애플 제쳤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분기 영업이익률 25.4%

애플 1.7%P 낮은 23.7%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삼성전자가 ‘반도체 파워’를 앞세워 세계 최고 영업이익률을 기록하던 애플을 제치고 처음으로 1위를 차지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올해 2분기(4~6월) 매출 532억 6500만 달러, 영업이익 126억 달러를 기록했다. 매출에서 영업이익이 차지하는 비중인 영업이익률은 23.7%다. 지난해 2분기와는 같지만 직전분기 26.0%보다는 다소 감소했다. 2분기가 스마트폰 시장의 비수기인 영향도 받았다.

반면 삼성전자는 올해 2분기 반도체 실적 기록을 경신하면서 매출 58조 4800억원, 영업이익 14조 8700억원을 달성했다. 영업이익률은 애플보다 1.7%포인트 높은 25.4%를 기록했다. 올해 1분기 애플과의 영업이익률 격차를 0.2%포인트 차이로 좁혔던 삼성전자가 결국 2분기 애플을 뛰어넘은 것이다.

영업이익률은 회사의 운영 효율성과 경쟁력을 보여주는 지표로 애플은 미국 유력 경제지 포브스가 2016년 6월 집계한 ‘최고의 영업이익률 글로벌 상위 20개 기업’ 리스트에서 제조업체 중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삼성전자 영업이익률은 같은 해 하반기까지만 해도 10%포인트 이상 뒤처져 있었다.

이후 지난해 격차를 한 자릿수로 줄였고 역전에 성공한 데 이어 3분기까지 이 같은 추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애플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620억 달러, 158억 달러로 전망되고 있다. 25% 정도 영업이익률을 기록하게 되는 것. 국내 증권사들은 삼성전자 3분기 매출 65조원, 영업이익 17조원, 영업이익률 26%로 전망하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삼성전자와 애플은 사업구조가 다르기 때문에 직접 비교하는 것이 무리라는 지적이 있다. 애플은 스마트폰이 주력이지만 삼성전자는 이익의 80%를 반도체가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 2분기 역시 모바일 사업부문 영업이익률만 보면 11.1%에 불과했다. 반면 반도체 사업의 영업이익률은 52.8%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