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호황 자신감?… 미중 무역전쟁 판키우는 트럼프
경제 호황 자신감?… 미중 무역전쟁 판키우는 트럼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지난달 17일 상원 은행위원회에서 향후 6개월 간의 미 통화정책에 대해 증언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지난달 17일 상원 은행위원회에서 향후 6개월 간의 미 통화정책에 대해 증언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의 대중 무역 압박 수위가 날로 높아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2000억 달러(약 223조 9000억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당초 계획한 10%에서 25%까지 올리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1일(현지시간)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의 고위 관리는 이날 기자들과의 컨퍼런스 콜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무역대표부(USTR)에 관세율 인상을 지시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AFP통신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이날 성명에서 “중국이 취해야 하는 구체적인 변화에 대한 우리의 입장은 매우 분명하다”면서 “유감스럽게도 중국은 해로운 행동을 변화시키는 것 대신 불법적으로 미 근로자들과 농민, 목축업자, 기업 등에 보복을 가했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당초 예고한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중 지난달 6일 각종 산업 부품·기계설비·차량·화학제품 등 818개 품목, 340억 달러의 제품에 대한 25%의 관세를 발효했다. 이에 중국도 농산품, 자동차, 수산물 등 34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 545개 품목에 대한 보복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또 16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25% 관세 부과에 대해 검토를 끝냈다.

트럼프 행정부가 이같이 관세율 인상을 검토하는 데는 더 강한 압박을 통해 중국으로부터 양보를 끌어내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러나 지금까지의 중국의 입장으로 볼 때 미국이 추가 관세 부과 또는 관세율 인상에 나설 경우 미중간 갈등은 더 격화할 전망이다.

트럼프 행정부가 이같이 추가 과세를 밀어붙이는 데는 최근 기록적인 경제 호황에 따른 자신감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미국 경제는 트럼프 정부의 감세와 재정지출 확대 등에 힘입어 4년 만에 가장 높은 4%대의 성장률을 기록했고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 Fed)는 기준금리 인상으로 통화정책 정상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날 연준은 기준금리를 동결하면서도 미국 경제에 대한 낙관론을 강화하며 내달 금리 인상을 시사했다.

연준은 이날까지 이틀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현 1.75~2.00%로 유지하기로 만장일치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연준은 FOMC 성명에서 미국 경제의 강한 성장세를 근거로 점진적인 금리 인상 기조를 재확인했다.

성명의 첫 문단에서만 ‘강하다’는 단어를 세 차례나 사용했다. 연준은 “경제활동이 강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고, 고용 시장도 강하다”면서 “개인소비와 고정자산 투자도 강하다”고 평가했다. 또 “추가적인 점진적 금리 인상이 경기 확장세에 부합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연준의 금리 인상 움직임을 비판했으나 통화정책 수뇌부로서 독립적인 의사결정 기조를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연준은 앞으로의 경기 흐름의 리스크 요인에 대해 “대체로 균형이 잡힌 상태”라고 판단했으며 미중 무역 갈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연준이 낸 이번 성명을 통해 다음 달 금리 인상 전망에 한층 힘을 실어졌다. 연준은 지난 3월과 6월 각각 금리를 인상했으며 올 하반기에도 두 차례 금리 인상이 예상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