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집값 불안 재연시 추가 대책 내놓겠다”
국토부 “집값 불안 재연시 추가 대책 내놓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초구 아파트 단지. ⓒ천지일보(뉴스천지)
서울 서초구 아파트 단지.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최근 서울지역 집값이 또다시 반등할 조짐을 보이자 정부가 집값 불안이 재연되면 주택시장 안정화를 위한 추가 대책을 내놓겠다고 경고했다.

국토교통부는 8.2대책을 발표한지 1년이 되는 2일 보도참고자료를 배포해 이같이 밝혔다.

국토부는 8.2 부동산 대책 이후 전국 주택시장이 안정을 찾고 실수요자 중심의 시장이 형성되는 성과가 있었으나 최근 서울 일부 지역에서 주택거래가 위축되어 급매물이 전부 매수되며 집값이 상승한 반면 지방시장은 침체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국토부는 “앞으로 집값 안정을 통한 서민 주거 안정에 역점을 두고 8.2 대책의 기조 위에 주택시장 안정화를 위한 대책을 강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토부는 주택시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집값 불안이 재연될 경우에는 주택시장 안정화를 위한 추가 대책을 마련하는 등 주택시장 안정에 역점을 둘 방침이다.

특히 국토부는 “현재 투기지역과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 제도를 통해 국지적 과열 발생지역에 대해 투기 수요를 차단하고 있으나, 시장 모니터링을 통해 과열이 확산된 것으로 판단되는 곳은 추가 지정하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이런 규제로 묶여 있는 지역은 서울, 과천·청남 등 경기 7개시, 세종시, 부산 7개구·대구 1개구에 국한돼 있다. 지방의 경우엔 조정대상지역 중 시장이 안정되고 청약과열이 진정된 지역에 대해서는 시장 모니터링 결과에 따라 해제 여부도 검토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