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송영무 거취, 결정된 바 없어… 인사권은 대통령 권한”
靑 “송영무 거취, 결정된 바 없어… 인사권은 대통령 권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수 기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천지일보 2018.7.24
[천지일보=안현수 기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천지일보 2018.7.24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청와대가 2일 최근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 대한 경질할 수도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그렇지 않다”고 밝혔다.

이날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통해 “송 장관의 거취 문제는 어제 말씀드린 내용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며 이같이 설명했다.

청와대는 전날 “인사권은 대통령 고유의 권한”이라며 “확인해 드릴 게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인사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의 결정에 달렸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앞서 일부 언론에서는 청와대에서 송 장관 경질을 고려하고 있다는 보도를 내면서 이런 논란이 시작됐다.

최근 송 장관과 기무사령부의 신경전이 과열되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휴가를 마치고 복귀하면 개각 규모가 당초 예상보다 커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