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한화S&C 통합법인, ‘한화시스템’으로 새출발
한화시스템·한화S&C 통합법인, ‘한화시스템’으로 새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한 한화시스템 ICT 부문 대표와 장시권 한화시스템 시스템 부문대표가 손을 맞잡고 있다. (제공: 한화시스템)
김경한 한화시스템 ICT 부문 대표와 장시권 한화시스템 시스템 부문대표가 손을 맞잡고 있다. (제공: 한화시스템)

시스템 부문과 ICT 부문 각자 대표 체제로 운영

2027년까지 매출 6조원 규모 회사로 성장 목표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한화시스템과 한화S&C가 ‘한화시스템’으로 새롭게 출발한다. 옛 한화S&C와 한화시스템은 1일 합병 주주총회를 열고 통합을 공식화했다.

한화시스템과 한화 S&C는 지난 5월 31일 각각 이사회를 열고 양사간 합병을 의결한 바 있다. 이후 2개월간의 통합과정을 거쳐 ‘한화시스템’을 사명으로 합병법인을 공식 출범했다.

통합된 한화시스템의 ‘시스템 부문’은 장시권 대표이사, ‘ICT 부문’은 김경한 대표이사가 맡는다.

기존 한화시스템은 방산전자 국내 1위 기업으로서 레이다, 전자광학장비, 감시정찰, 전술통신, 전투지휘체계 등 첨단 무기체계 분야 독보적인 기술력과 SW 역량으로 군 전력 증강 및 자주국방에 기여해왔다.

한화S&C는 제조, 방산, 금융, 서비스 분야에서 쌓아온 시스템 통합 노하우를 기반으로 최근 인공지능(AI)과 블록체인, 빅데이터 등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영역에서도 전문성을 나타내고 있다.

통합 한화시스템은 상호 강점을 접목한 13개 시너지 영역을 통해 기존 사업의 고도화 및 신규 사업 확대를 꾀할 계획이다.

단기적으로는 시스템 부문의 레이다 및 센서 개발 역량과 ICT 부문의 시스템 통합(SI) 역량을 결합해 ‘드론 관제·감시 체계’와 ‘국방 자원 및 전장 관리를 위한 사물인터넷(IoT)’ 사업에서의 시너지를 기대한다.

시스템 부문의 국방 네트워크 기술과 ICT 부문의 대용량 데이터 분석 솔루션 기술을 결합해 지휘통제자동화시스템(C4I)과 연계한 ‘무기체계 첨단화’도 추진한다.

아울러 ▲방산전자 솔루션 고도화(미래전투체계, 스마트쉽, 민수 항공전자) ▲국방SI 솔루션 강화(시뮬레이터, 사이버보안, 국경감시) ▲공공 인프라 솔루션 진입(스마트 인프라, 해양 안전체계, 안전도시) ▲B2B솔루션 고도화(스마트 팩토리)로 시너지를 발휘하고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해 나갈 예정이다.

한화시스템은 2027년 매출 6조원 규모 회사로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세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