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김경수에 ‘개성공단 2000만평 개발 정책’도 제안
드루킹, 김경수에 ‘개성공단 2000만평 개발 정책’도 제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포털사이트 네이버 댓글을 조작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드루킹’ 김모씨가 4일 오후 결심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들어서고 있다. ⓒ천지일보 2018.7.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포털사이트 네이버 댓글을 조작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드루킹’ 김모씨가 4일 오후 결심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들어서고 있다. ⓒ천지일보 2018.7.4

‘공동체 통한 재벌개혁 계획 보고서’

경공모 회원의 대기업 지분 확보 핵심

대기업 공장 개성공단 이전 추진 계획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드루킹’ 김동원(49, 구속)씨가 지난해 2월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개성공단 2000만평 개발’ 정책을 제안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1일 동아일보가 보도했다. 당시 대선 행보 중이던 문재인 대통령이 밝힌 개성공단 확장 계획과 비슷한 내용이다.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별검사팀(특검팀)은 김 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하고 두 사람의 협력관계를 확인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이날 보도에 따르면 드루킹은 메신저 프로그램 ‘시그널’을 통해 2017년 2월 3일 김 지사에게 “김 의원님 다음 주에 시간이 되시면 30분만 시간을 내주시면 감사하겠다. 지난번 보고서 수정한 것을 가지고 가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2017년 2월 5일 “내일(6일) 오후 5시, 7일 오전 11시 괜찮다. 편한 시간에 의원회관에서 뵈면 어떨까요?”라고 답했다. 이에 드루킹은 6일 “7일 오전 11시에 맞춰서 찾아뵙겠다”라는 메시지를 보냈고 김 지사도 “네 좋습니다. 내일 뵐게요”라고 했다.

특검팀은 여기서 말하는 보고서를 ‘공동체를 통한 재벌개혁 계획 보고’ 문건으로 보고 있다. 드루킹은 2월 7일 메신저 프로그램 ‘텔레그램’을 통해 이 문건을 파일로 김 지사에게 보냈다.

이 문건에 나오는 ‘공동체’는 드루킹이 이끌었던 문 대통령 지지 모임 ‘경제도 사람이 먼저다(경인선)’를 가리킨다. 드루킹은 이 문건에서 재벌 개혁 정책의 하나로 ‘개성공단 2000만평 정책’을 제시했다.

이 보고서는 A4용지 10장 분량으로 경인선 회원들이 대기업의 소액주주로서 국민연금공단과 함께 기업 지분을 최대한 확보하는 것이 핵심이다. 지분을 갖춰 대기업의 경영권을 행사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개성공단에 대한 대기업의 투자를 늘리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

이 문건에서 드루킹은 “재벌 개혁을 통해서 지배력을 확보한 뒤 기업들의 수익을 증가시킬 비전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예를 들면 삼성전자는 반도체 생산라인의 개성공단 이전을 추진한다든지, 현대자동차의 경우 자동차 생산 공장의 이전을 추진하는 등 북측으로서도 세수(확대)를 통한 경제발전을 꾀할 수 있고 우리로서는 기업 경쟁력(가격 경쟁력)이 향상되는 윈윈의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드루킹이 김 지사에게 이 문건을 전달한 이틀 뒤 2017년 2월 9일 문 대통령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개성공단 2000만평 확장 계획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정권 교체를 이루면 당초 계획대로 개성공단을 2단계 250만평을 넘어 3단계 2000만평까지 확장하겠다”며 “그 밖에도 다양한 남북 경협사업을 추진하고 우리 기업들의 북한 진출을 적극 지원하고 장려할 것”이라고 적었다.

드루킹이 재벌정책과 관련해 김 지사와 심도있는 의견을 나눈 정황이 계속 드러나면서 특검팀은 지난달 31일 드루킹을 불러 김 지사와 단순한 친분 이상의 관계를 유지했는지 등을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팀은 지난달 30일 김 지사 관사를 압수수색하기 위해 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에서 이를 기각했다.

앞서 올 4월 14일 김 지사는 드루킹과의 관계를 둘러싼 논란이 불거지자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 지사는 당시 “드루킹과는 의례적으로 감사 인사만을 주고받은 사이이며, 수시로 연락을 주고받은 사이가 아니다”라며 “(대선 전에 메시지를) 주고받은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