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폭염 장기화’ 오늘 서울 39도 예상… 역대 최고 기온 경신되나
[날씨] ‘폭염 장기화’ 오늘 서울 39도 예상… 역대 최고 기온 경신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전국에 폭염이 이어지고 있는 23일 서울 광화문 네거리에서 한 시민이 손 선풍기를 들고 더위를 식히고 있다. ⓒ천지일보 2018.7.23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전국에 폭염이 이어지고 있는 23일 서울 광화문 네거리에서 한 시민이 손 선풍기를 들고 더위를 식히고 있다. ⓒ천지일보 2018.7.23

[천지일보=강태우 기자] 8월 첫날이자 수요일인 오늘 서울이 39도까지 치솟는 등 무더위가 초절정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수은주가 39도를 넘어서면 서울은 역대 최고 기온 기록을 갈아치우게 된다.

서울은 현대적인 방법으로 기상을 관측한 1907년 이래 가장 높은 기온이 지난 1994년 7월 24일 기록한 38.4도였다. 어제는 38.3도를 기록하며 0.1도 차이로 역대 2위를 기록했다. 공동 3위는 1994년 7월 23일, 1943년 8월 24일, 1939년 8월 10일 기록한 38.2도다.

이날 전국적으로 가장 높은 낮 최고기온은 강원도 홍천과 영월의 38.5도였다.

수은주는 오늘과 내일 가장 높은 온도를 나타내겠다.

1일 낮 최고기온은 서울 39도, 대전 37도, 대구 37도, 광주 37도, 부산 34도 등으로 예보됐다.

오전 5시 기준 전국 주요 지역의 기온은 서울 28.3도, 인천 28.1도, 수원 26.8도, 춘천 24.7도, 강릉 24.8도, 청주 27도, 대전 26.8도, 전주 26도, 광주 26.9도, 제주 27.5도, 대구 24.4도, 부산 27.5도, 울산 23.9도, 창원 25.9도 등이다.

당분간 비소식도 없다.

제12호 태풍 종다리에서 약화한 열대 저압부가 일본 규슈 남서쪽 해상에서 서쪽으로 이동하면서 제주도남쪽먼바다, 남해동부먼바다는 바람이 강하고 물결이 높겠다.

또 오늘까지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 높이가 높은 기간이라 남해안 저지대는 만조시 침수 피해를 유의해야 하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경보가 내려졌다”며 “장기간 지속되는 무더위로 온열질환자 발생과 농‧축‧수산물 피해 우려되니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주의를 줬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