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스파이 ‘흑금성’ 다룬 ‘공작’… 한국형 첩보영화 탄생(종합)
실제 스파이 ‘흑금성’ 다룬 ‘공작’… 한국형 첩보영화 탄생(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배우 주지훈, 이성민, 윤종빈 감독, 황정민, 조진웅이 31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공작'(감독 윤종빈)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7.31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배우 주지훈, 이성민, 윤종빈 감독, 황정민, 조진웅이 31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공작'(감독 윤종빈)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7.31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한국 영화 최초의 본격 첩보극 ‘공작(감독 윤종빈)’이 베일을 벗었다. 영화 ‘공작’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31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점에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윤종빈 감독과 배우 황정민, 이성민, 주지훈, 조진웅 등이 참석했다.

‘공작’은 북으로 간 스파이, 암호명 ‘흑금성’ 정보사 소령 출신의 박석영(황정민 분)이 핵의 실체를 알아내라는 지령을 받고 북의 고위층 내부로 잠입한 뒤 남과 북의 수뇌부 사이의 거래를 감지하면 발생한 갈등을 담았다. 실제 남과 북 사이에 벌어졌던 첩보전의 실체를 그린 영화는 지구상에서 유일하게 갈 수 없는 나라로 남은 북한에 홀로 잠입했던 스파이를 주인공으로 내세워 이야기를 이끈다.

메가폰을 잡은 윤종빈 감독은 “다른 영화를 위해 안기부에 관한 취재를 하다가 흑금성이라는 스파이를 우연히 알게 됐다. 당시 충격적이었고, 호기심을 느꼈다”며 “‘정말로 우리나라에 이런 일이 있었던 건가’라는 호기심에서 조사를 시작했고, 더욱더 관심이 갔다. 사실에 기반한 유연한 첩보극을 만들어보고 싶어서 박채서 선생님을 어렵게 수소문해서 접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한민국을 사는 국민들에게 ‘남북이라는 한반도의 비극이 지금까지 지속하는 원인은 무엇인가’ ‘무엇을 위해 우리는 싸우고 있는가’에 대한 질문을 던지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북으로 간 스파이 흑금성 ‘박석영’ 역은 배우 황정민이 맡았다. 황정민은 “감독님한테 들어서 이 사실을 알게 되고, 대본을 받았을 때 처음 든 생각은 ‘헐’이었다”며 “제가 1990년대를 살았던 사람인데 이런 사실을 몰랐다는 것 자체가 스스로 창피했다. 또 뉴스화되지 않고 지났기 때문에 흥미를 떠나서 꼭 관객분들에게 알리고 싶었다”고 전했다.

그는 “박석영을 연기하기 위해 당사자인 박채서 선생님의 얼굴을 보고 그 분이 가진 에너지를 받고 싶었다. 이후 만기 출소하시고 뵀다”며 “일련의 사건을 알아서 많은 역경과 고난을 묵묵히 견딘 걸 보고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기에 김정일 위원장과 직접 독대한 힘이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어떤 캐릭터건 인물 자체로 변신하는 배우 이성민은 북한의 최고위층 인물 ‘리명운’ 역을 맡아 열연한다. 이성민은 “연기는 제가 했고, 제 목소리다. 스태프 분들이 많은 도움을 주셨고, 토론했다. 그걸 잘 표현하는 게 미숙해서 미안했다. 제 옆에 있던 많은 스태프와 감독님 덕분에 캐릭터를 완성할 수 있었다”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아가씨’ ‘끝까지 간다’ 등으로 매 작품 연기 변신을 시도한 조진웅은 남한의 안기부 실장으로 공작전의 총책을 연기한다. 조진웅은 “어떻게 본다면 ‘공작’이 남북관계에 화두를 던지는 좋은 영화가 아닐까 싶다.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굉장히 놀랐고, 창피했다”며 “영화에 나온 그들의 모습은 부끄럽지만 출연한 배우로서는 자랑스럽다. 영화는 영화로 봐주시면 좋겠다. 지금의 정세는 지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영화 ‘신과 함께: 인과 연’과 ‘공작’ 두 영화에 출연한 주지훈은 이 영화에서 북경 주재 북의 국가안전보위부 과장 ‘정무택’으로 분해 군인다운 근성을 보여준다. 그는 “북한의 실정을 잘 아시고 캐릭터에 도움을 주시는 선생님께서 제 역의 캐릭터를 설명해주셨다”며 “정무택이 나이에 비해 굉장히 고위직이고, 좋은 집에서 어릴 때부터 훈련받은 사람일 것이라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주지훈은 “영화의 긴장감에 맞게 어떻게 연기하는 것이 좋을까라는 고민을 현장에서 많이 했다”며 “대사가 어렵고, 긴장감의 밀도가 높아서 굉장히 많은 리허설을 하고 준비했다”고 회상했다.

영화는 남과 북 사이에 실재했던 긴장감과 미묘한 감정을 실감 나게 그려내며 분단 현실에 대해 다른 시선으로 생각하게 만든다. 영화는 오는 8일 개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8-08-13 22:20:44
좌파상업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