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종전선언은 우리 외교과제… 기회 닿는대로 추진”
강경화 “종전선언은 우리 외교과제… 기회 닿는대로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수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31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7.31
[천지일보=안현수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31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7.31

“남북 외교장관회담 계획? 정해진 것은 없어… 우리도 이뤄지길 기대”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31일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과 아세안 관련 연쇄 회의 참석차 싱가포르 방문길에 올랐다.

이날 강 장관은 출국하기 위해 인천공항으로 향하기에 앞서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연합뉴스와 만나 종전선언에 대해 “우리의 외교적 과제니까 기회가 닿는대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와 관련해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논의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구체적으로 정해진 것은 없다”고 답했다.

강 장관은 북미 사이의 중재역할에 대해선 “중재라기보다는 양쪽과 주요 현안에 대해 열심히 협의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강 장관은 인천공항에서 취재진들과 만나 “작년하고는 상황이 굉장히 다르지 않나”라면서 “북핵 문제 관련 지난 1년 동안의 진전을 평가하는 이야기가 많을 것 같고 중요한 양자 회담을 통해 우리가 추진하는 비핵화, 한반도 평화 정착에 대해 주요 나라와 좀 더 구체적인 이야기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 밖의 다른 ARF 참가국들로부터는 우리의 대북정책에 대한 지지도 많이 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ARF에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진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의 회담 계획에 대해선 “여러 통로로 추진 중이지만,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면서 “저희도 (회담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