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반, 올해 벌써 2000억원 돌파… 연매출 4천억 넘길 듯”
“햇반, 올해 벌써 2000억원 돌파… 연매출 4천억 넘길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햇반 연도별매출 및 상온즉석밥 시장점유율 현황. (제공: CJ제일제당)
햇반 연도별매출 및 상온즉석밥 시장점유율 현황. (제공: CJ제일제당)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햇반이 올해 더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이 올해(7월 누계) ‘햇반’ 누적매출이 2000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 매출 대비 25% 이상 성장한 수준이다.

이 같은 추세라면 올해 ‘햇반’ 연 매출은 4000억원을 넘어설 것이란 전망이다. 연말에는 출시 이후 총 누적매출 1조 5000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CJ제일제당 측은 “‘밥을 사 먹는다’는 개념조차 없던 20년 전 선제적 투자와 기술혁신으로 미래 먹거리 창출과 성장에 집중한 것이 성공열쇠가 됐다”고 평가했다.

햇반의 성과와 성공은 압도적 R&D역량과 혁신기술 확보가 기반이 됐다. 대표적으로 ‘당일 도정’을 꼽을 수 있다. 쌀은 도정을 하는 순간부터 수분함량이 떨어지며 밥맛이 떨어지는데 햇반은 2010년부터 자체 도정 설비를 도입해 생산 당일 도정한 쌀로 밥을 짓고 있다. 자체 도정설비를 통해 맛 품질뿐 아니라 쌀의 종류별 맞춤 도정도 가능해졌다. 쌀의 특성에 맞춰 최적의 도정 조건을 적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무균화 포장 기술로도 차별화시켰다. 무균화 포장이란 반도체 공정 수준의 클린룸에서 살균한 포장재를 이용해 밥을 포장하는 기술이다. 무균화 포장을 거친 완제품은 균이 전혀 없기 때문에 보존료를 전혀 첨가하지 않고도 장기간 상온에서 보관할 수 있고 ‘갓 지은 최고의 밥맛’을 낼 수 있는 장점을 갖췄다. 간편식으로는 최적의 조건을 갖춘 최첨단 포장기술도 적용했다.

김병규 CJ제일제당 편의식마케팅담당 부장은 “다양한 소비자 니즈를 충족시키는 새로운 제품들을 선보이고 시장의 성장과 발전, 그리고 트렌드를 리딩하는 ‘대한민국 대표 집밥’ 브랜드로 육성하는데 주력할 예정”이라며 “‘햇반’이 20년 넘게 추구해 온 ‘집밥보다 맛있는 밥’ 그 이상의 가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CJ제일제당은 최대 성수기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햇반 바캉스 스페셜 패키지(210g×12, 9980원)’을 선보이는 등 영업/마케팅을 강화해 매출 극대화에 주력할 예정이다. 또 ‘갓 지은 밥맛’을 넘어 ‘밥향’까지 차별화한 신제품을 출시하는 등 ‘햇반의 일상식화’ 확대를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