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하절기 품질안전 관리 강화… “지역 슈퍼까지 챙긴다”
오리온, 하절기 품질안전 관리 강화… “지역 슈퍼까지 챙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리온 직원이 하절기 품질안전 관리를 위해 거래처인 지역 슈러에 페로몬트랩을 전달하고 있다. (제공: 오리온)
오리온 직원이 하절기 품질안전 관리를 위해 거래처인 지역 슈러에 페로몬트랩을 전달하고 있다. (제공: 오리온)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연일 계속되는 무더위에 발생할 수 있는 변질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오리온이 품질안전관리를 강화한다. 오리온은 수도권 거래처를 대상으로 해충을 유인해 포집하는 ‘페로몬트랩’을 무상 배포하고 전국 영업소에 저온 보관 구역을 마련하는 등 하절기 품질안전 관리를 강화한다고 31일 밝혔다.

앞서 오리온은 6월과 7월에 걸쳐 서울, 경기지역 2198개 중소형 슈퍼마켓에 페로몬트랩을 무상으로 제공했다. 무더위가 시작되는 시기에 산란활동을 하며 기승을 부리는 화랑곡나방을 포집해 화랑곡나방 유충에 의한 피해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한 것. 화랑곡나방 유충은 강력한 턱으로 비닐 포장지는 물론 플라스틱 용기도 뚫고 들어가 식품에 해를 끼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식품업계 경계 1순위로 꼽히고 있다. 페로몬트랩 설치로 과자뿐만 아니라 라면, 곡물류 등의 피해도 함께 막을 수 있고 거래처 점주들의 제품 관리도 지원할 수 있어 1석 2조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또한 오리온 전국 영업소에서는 온도에 민감한 젤리, 초콜릿, 파이 등을 관리할 수 있도록 제품 창고 내에 ‘저온 보관 구역’을 마련한다. 외부 온도가 섭씨 40도 가까이 올라가도 최적의 온∙습도를 유지 할 수 있도록 냉방시설을 갖춘 별도의 공간을 만든 것. 냉장∙냉동 식품이 아닌 제과류 보관을 위해 온도 조절 시설을 갖춘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앞서 지난 2015년에는 전국 영업소 창고에 무선 온∙습도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하고 직사광선 차단 시설과 강제 환기 시스템을 설치한 바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최근 폭염이 계속되면서 식품업계 전반에 품질안전 관리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믿고 먹을 수 있는 안전한 먹거리를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데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간 오리온은 식품안전을 필수 가치로 삼아 품질경영 활동을 꾸준히 펼치며 국내 최고 수준의 원료, 제조, 유통 3단계 품질관리 시스템을 운영해왔다. 원료 공급업체의 품질관리, 법적사항 준수 여부 등을 평가하는 자체 프로그램인 CVP(Certified Vendor Program, 인증협력업체 프로그램)를 통해 제품에 사용되는 원재료를 엄격히 관리하고 있다. 지난 2009년에는 제과 업계 최초로 전 생산공장이 식품의약품안전청(현 식품의약품안전처)이 심사하는 HACCP(위해요소 중점관리 기준) 인증을 받았다. 더불어 세계 식품 시장에서 가장 엄격한 평가를 진행하는 기관으로 손꼽히는 미국제빵협회(AIB, American Institute of Baking)의 제조위생 감사에서도 지난 20여년간 매해 높은 수준의 등급을 받고 있다. 외부 기관을 통한 관리 외에도 지난 2012년부터 GQAS(Global Quality Assurance System, 글로벌 품질 보증 시스템)라는 자체 품질 관리 제도를 운영, 국내외 전 공장을 대상으로 위생, 품질, 미생물, 위해요소 등 주요 항목을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