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화용 설비 근처에 주정차 못한다
소화용 설비 근처에 주정차 못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앞으로 옥내소화전, 스프링클러 또는 물 분무 소화설비 등 소화용수 설비 근처에는 주정차를 할 수 없게 된다.

정부는 31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열어 이러한 내용의 도로교통법 시행령 개정안을 심의·의결한다.

개정안은 화재 구조 활동에 방해되는 주정차를 막기 위해 소방시설이 설치된 곳으로부터 5m 이내인 곳을 주정차 금지구역으로 정하는 내용의 도로교통법이 다음 달부터 시행되는 데 따라 '소방시설'의 기준을 명확히 했다.

일정 규모 이상의 공동주택에는 소방자동차 전용구역을 의무적으로 설치하게 하고 해당 구역에 주차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하는 소방금지법이 다음 달부터 시행되는 데 따른 소방기본법 시행령 개정안도 심의·의결된다.

개정안은 소방자동차 전용구역 설치 대상인 공동주택을 세대 수가 100세대 이상인 아파트와 3층 이상 기숙사로 정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주택의 전매행위 제한 기간을 해당 주택의 입주자로 선정된 날부터 기산하도록 하는 내용의 주택법 시행령 일부 개정안도 심의·의결된다. 종전에는 주택의 전매행위 제한 기간을 최초로 주택공급계약 체결이 가능한 날부터 기산했다.

하지만 이에 따르면 주택 입주자로 선정된 날 이후 주택공급계약 체결 전까지 이루어진 전매행위에 대해 죄형법정주의 원칙상 처벌이 곤란하다는 점을 악용해 이 기간에 투기 목적의 전매행위가 발생할 수 있어 개정안은 이를 바로잡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