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인도·태평양에 대규모 투자… 中 “일대일로 겨냥”
美, 인도·태평양에 대규모 투자… 中 “일대일로 겨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30일(현지시간) 미국 상공회의소 주최 첫 ‘인도·태평양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30일(현지시간) 미국 상공회의소 주최 첫 ‘인도·태평양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미국은 기술, 에너지, 그리고 인프라를 중심으로 인도·태평양 지역에 1억1300만달러(약 1263억원) 규모의 투자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설 중인 폼페이오 장관. (출처: 뉴시스)

 

1200억원대 투자 계획

“평화 위한 착수금 성격”

[천지일보=차은경 기자] 미국 정부가 인도·태평양 지역에 1억 1300만 달러(약 1266억원)를 투자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일대일로(一帶一路, 육상 해상 실크로드)’ 구상 실현을 위해 대대적인 투자를 해 온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연합뉴스와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30일(현지시간) 미국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미국의 인도·태평양 경제비전’ 포럼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인도·태평양 전략에 기반을 둔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투자 자금은 인도·태평양 지역에 대한 평화와 번영을 위한 미국의 헌신에 있어 새로운 시대를 맞는 ‘착수금’ 성격”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의 수많은 아시아 동맹국과 우방들처럼 우리나라는 독립을 위해 싸운 바 있다”며 “따라서 우리는 결코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지배’를 추구하지 않을 것이며, 그러한 추구를 하는 어떤 나라도 반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남중국해, 태평양 지역에서 영향력을 강화하는 중국을 겨냥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와 관련해 폼페이오 장관의 연설에 앞서 브라이언 훅 미국 국무부 수석정책기획관은 기자들과의 전화 브리핑에서 “미국은 중국의 국가 주도 사회기반 시설 계획과 경쟁하려는 것이 아니다”라며 일대일로에 반격하기 위한 의도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중국 전문가들은 미국의 투자 계획이 중국의 일대일로를 겨냥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31일 팡중잉 중국 해양대 해양발전연구원장은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미국의 이 계획은 분명 중국의 일대일로 구상을 겨냥했다”며 “이는 향후 미중 관계를 더 복잡하게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은 지난해 10월부터 동북아시아, 호주, 인도에 이르는 지역을 통칭하던 ‘아시아·태평양’이라는 용어를 ‘인도·태평양’으로 변경해 중국 중심의 기존 역내 질서를 견제하고 새판을 짜겠다는 전략을 드러내 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번 투자액 가운데 2500만 달러는 미국의 기술 수출 확대에 쓰이며, 약 5천만 달러는 에너지 자원 생산 및 보관, 사회기반시설 개발 신장을 위한 새로운 지원 네트워크 구축을 돕는 데 투입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