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산업생산 3달 만에 감소… 투자도 4달째 부진
6월 산업생산 3달 만에 감소… 투자도 4달째 부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산업활동동향 그래픽. (출처: 통계청)
6월 산업활동동향 그래픽. (출처: 통계청)

설비투자 18년만에 최장감소

제조업 생산·가동률도 동반↓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6월 산업생산이 3달 만에 감소세를 나타냈다. 특히 설비투자는 18년 만에 처음으로 4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통계청이 31일 발표한 ‘6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산업생산지수는 전월보다 0.7% 감소했다. 전산업 생산지수는 3월에 0.9% 감소했다가 4월에 1.4%, 5월에 0.2% 증가했지만, 건설업과 광공업 부진하면서 다시 꺾였다.

광공업생산은 반도체(11.2%)에서 증가했으나 자동차(-7.3%), 화학제품(-3.6%) 등이 크게 줄어 전월 대비 0.6% 감소했다. 제조업 평균가동률은 전월 대비 0.5%포인트 하락한 73.5%로 집계됐다.

서비스업 생산은 전월비 0.2%, 전년동월비 1.7% 증가했다. 전문·과학·기술(-3.3%) 등에서 감소했지만 보건·사회복지(2.4%), 금융·보험(0.9%) 등에서 증가했다.

소비 수준을 보여주는 소매판매는 전월보다 0.6% 증가했다. 승용차 등 내구재(-2.8%)는 감소했지만,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2.0%), 신발 및 가방 등 준내구재(1.4%) 판매가 늘었다.

설비투자는 특수산업용기계 등 기계류 투자가 줄어 전월보다 5.9% 감소, 4개월 연속 내리막을 걸었다. 설비투자 4개월 연속 감소는 2000년 9∼12월 이후 18년 만에 처음이다. 건설업체가 실제로 시공한 실적을 금액으로 보여주는 건설기성은 건축과 토목 공사 실적이 모두 줄어 5월보다 4.8% 감소했다. 통계청은 사회간접자본(SOC) 예산이 감소하면서 토목 수주가 악화해 작년 말부터 조정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경기상황을 보여주는 지표인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2포인트 하락하며 3개월 연속 저조했다. 앞으로 경기를 예측하는 지표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도 0.1%포인트 하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