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오늘 9차 장성급회담… 긴장완화 조치 성과 주목
남북, 오늘 9차 장성급회담… 긴장완화 조치 성과 주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장성급회담 장면 (출처: 연합뉴스)
남북장성급회담 장면 (출처: 연합뉴스) 

DMZ 평화 이용·NLL 평화수역 조성 등 논의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남북이 31일 제9차 남북장성급회담을 열고 군사긴장 완화 방안을 논의한다. 

이날 판문점 남측 지역인 평화의집에서 27일 만에 열리는 회담에선 비무장지대(DMZ)의 평화적 이용,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 평화수역 조성 등 ‘4.27 판문점 선언’에 담긴 한반도 군사긴장 완화 방안이 주요 의제로 다뤄질 예정이다. 

남측 대표단으로 수석대표인 김도균 국방부 대북정책관(육군 소장)을 포함해 조용근 국방부 북한정책과장(육군 대령), 안상민 합동참모본부 해상작전과장(해군 대령), 황정주 통일부 회담 1과장, 박승기 청와대 안보실 행정관 등 5명이 나선다. 

북측은 안익산 중장(우리군의 소장급)이 수석대표로 나선다.

회담에선 비무장지대 내의 GP(감시초소) 병력과 장비를 시범 철수하는 방안과 6.25전사자 유해 남북 공동 발굴 등도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서해 NLL 관련 논의에선 평화수역 설정 방안을 두고 합의점을 모색할 예정이다. 우리 측은 NLL을 기준으로 남북이 같은 면적으로 평화수역을 조성하는 방안을 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북측은 서해 NLL과 북측이 설정한 서해 경비계선 사이에 평화수역을 조성하자는 입장이어서 양측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이번 회담에서 국방장관 회담이 타결될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우리 측은 남북 간 국방장관 회담을 열고 한반도 군사 완화 방안을 포괄적으로 논의하자는 입장이다. 

남북은 지난달 14일 열린 장성급회담에서 서해 군통신선 완전 복구를 합의해 실행에 옮긴 만큼 이번 회담에서도 의미 있는 성과를 낼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이번 회담은 8월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등 올해 한미연합훈련을 연기 조치한 이후 진행된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북한이 정전협정 체결일인 7월 27일을 앞두고 종전선언의 필요성을 강조해온 만큼 이번 회담에서 종전선언 문제가 등장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그러나 우리 측은 종전선언 문제를 장성급회담에서 다루기엔 너무 큰 의제라는 인식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