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안전정책 발굴 위한 ‘민·관 합동 워크숍’ 가져
경북도, 안전정책 발굴 위한 ‘민·관 합동 워크숍’ 가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관련 단체 등 120여명 참석

안전사고 예방 방안 발표·토론

[천지일보 경북=장덕수 기자] 경북도 민선7기 안전정책 발굴을 위한 ‘민·관 합동 워크숍’이 열렸다.

민·관 합동 워크숍은 30일 봉화 국립백두대간수목원에서 김남일 도민안전실장과 도·시군 안전관리과장, 안전관련 민간단체 등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5월 정부 제30차 안전정책 조정회의에서 발표한 7대 안전무시 관행 근절대책에 관한 추진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번 워크숍은 여름철 물놀이 안전관리, 폭염대비 예방 등 당면한 안전관리 시책 설명에 이어 최근 사회 문제화되고 있는 농기계 사고와 어린이 안전사고 예방 방안에 대한 전문가 발표와 토론을 진행했다.

이날 주제발표에서 조기현 경북도립대 교수는 “농기계 안전사고는 농촌의 고령화로 인한 농기계 정비불량, 운전미숙, 안전의식 소홀로 안전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한다”며 “농기계 등화장치 부착, 농작업 환경개선 및 안전조치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유대규 세이브더칠드런 보호사업팀 과장은 ‘재난 상황에서의 아동 보호’라는 주제로 재난 시 아동의 행동요령 교육과 아동친화 공간 만들기, 아동의 심리적 응급처치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류재용 경북안실연 회장은 ‘어린이안전 중장기 대책 방안과 수범사례’ 발표에서 어린이 조기 안전교육을 통한 안전습관 형성을 역설했다.

도 김남일 도민안전실장은 “안전을 위해 할 일이 많지만 특히 최근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인해 인명과 가축, 농작물 피해가 심각하다”며 “민관이 공조체계를 구축해 엄청난 재난으로부터 도민의 생명과 신체, 재산을 지키는데 힘써 나가자”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