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고] 고광천 미래일보ㆍ동양방송 대표이사 별세
[부고] 고광천 미래일보ㆍ동양방송 대표이사 별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광천 미래일보ㆍ동양방송 대표이사가 30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71세. 경인일보 기자로 언론계에 입문, 아시아일보 대표, 신아일보 대표를 거쳐 2001년 (주)미래매스컴을 설립 현재까지 미래일보ㆍ동양방송 대표이사로 재직해왔다. 부인 이진영씨와 딸 고풀잎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중앙보훈병원 장례식장 2층 1호, 발인은 8월 1일 오전 5시 30분이다. 전화 02-2225-1021

▲고광천 미래일보ㆍ동양방송 대표이사가 30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71세. 경인일보 기자로 언론계에 입문, 아시아일보 대표, 신아일보 대표를 거쳐 2001년 (주)미래매스컴을 설립 현재까지 미래일보ㆍ동양방송 대표이사로 재직해왔다. 부인 이진영씨와 딸 고풀잎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중앙보훈병원 장례식장 2층 1호, 발인은 8월 1일 오전 5시 30분이다. 전화 02-2225-10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