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33년 집권’ 훈센 여당 논란 속 총선 압승
캄보디아 ‘33년 집권’ 훈센 여당 논란 속 총선 압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훈센 캄보디아 총리가 29일 캄보디아 칸달주 타크마우의 한 투표소에서 투표를 한 후 자신의 투표용지를 투표함에 넣고 있다. (출처: 뉴시스)
훈센 캄보디아 총리가 29일 캄보디아 칸달주 타크마우의 한 투표소에서 투표를 한 후 자신의 투표용지를 투표함에 넣고 있다. (출처: 뉴시스)

CPP대변인 “유효투표 80% 이상 석권”

[천지일보=차은경 기자] 33년간 권좌를 지켜온 훈 센(66) 총리가 이끄는 캄보디아 야당이 총선에서 압승을 거뒀다.

연합뉴스와 외신 등에 따르면 훈센 총리가 이끄는 여당인 캄보디아인민당(CPP)은 29일(현지시간) 총선에서 전체 125석의 의석 가운데 100석 이상을 차지해 자신들이 총선에서 승리했다고 밝혔다.

선거관리위원회의 잠정 집계 결과에서도 CPP가 110∼115석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속 이산 CPP 대변인은 “총선 결과를 자체 집계한 결과 전체 유효투표의 80% 이상을 석권해 100개 이상의 의석을 차지한 것으로 보인다”며 “엄청난 승리”라고 평가했다.

투표율은 80.49%로 최종집계됐다. 이는 선관위가 애초 예상했던 수치(60%)와, 2013년 총선 당시의 투표율(68.5%)을 크게 웃돈다.

이번 총선에는 CPP를 포함한 총 20개의 정당이 참여했지만, 제1야당인 캄보디아구국당(CNRP)이 강제 해산된 상황 속에서 치러지는 것이어서 여당의 승리가 사실상 확실시 돼 왔다.

CNRP 소속 정치인을 비롯한 반정부 인사들이 유권자들에게 선거 보이콧 운동을 해 왔지만 결과를 바꾸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이에 맞서 CPP는 투표 보이콧 행위를 ‘반역행위’로 간주하겠다며 투표율을 높이기 위해 공포 분위기를 조성해 왔다.

BBC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한 남성은 “투표를 했다는 인증이 필요해 참여했다”며 “투표를 안 하면 문제를 만들어 체포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CPP에 도전장을 던졌던 군소 신생 정당들은 불과 20여석을 나눠 갖는데 그칠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야당 및 언론 탄압 논란 속에 재집권한 여당과 훈센 총리에게 더 큰 힘이 실리게 됐다.

훈센 총리는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동지들은 민주적인 길을 택했고 그들의 권리를 행사했다”고 자평했다.

반면 프랑스에서 자발적 망명 중인 CNRP의 지도자인 삼랑시는 “진정한 도전자 없이 이룬 승리는 의미가 없다. 그는 선거 전 믿을만한 야당을 해산시켰다”며 “결과가 뻔한 엉터리 선거 결과에 평화적으로 저항하라”고 촉구했다.

야당 인사인 무 소추아는 BBC에 “이번 결과는 캄보디아 민주주의의 죽음을 뜻한다”고 비판했다.

앞서 미국과 유럽연합(EU)은 신뢰성을 문제 삼아 캄보디아 총선에 대한 지원을 중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