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그레이엄 의원 “北에게 군사옵션 가능성도 알려야”
美그레이엄 의원 “北에게 군사옵션 가능성도 알려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린지 그레이엄 미국 공화당 상원의원. (출처: 폭스뉴스)
린지 그레이엄 미국 공화당 상원의원. (출처: 폭스뉴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 공화당 내 강경파 중진인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은 29일(현지시간)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에서 군사적 옵션 가능성을 확인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레이엄 의원은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합의에 도달할 수 있는 유일한 일은 필요하다면 그들의 핵 프로그램을 멈추기 위해 군사적 옵션을 사용할 것이라는 점을 그들에게 확인시키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그는 미군 유해송환과 관련, “전체적으로 이 나라에 있는 가족들에게 고마운 일이지만, 우리는 완전하고 불가역적이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CVID)를 바란다”며 “북한과 중국이 시간 끌기를 시도할까 봐 우려된다”고 말했다.

또 “우리와 무역 분쟁 중인 중국이 북한을 후퇴시켜온 것”이라며 “나는 북한 문제에 있어 중국이 트럼프 대통령을 약화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그의 정책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불가역적인 (비핵화)라는 것을 확고히 해왔다. 이란이 보고 있고 러시아가 보고 있다”며 “여기에 도달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시한을 설정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레이엄 의원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 일(비핵화)이 그의 첫 임기 내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며 “시한이 헐거워지는 걸 보면서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진전을 이룰 수 있는 건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 중국이 보기에 강력했기 때문”이라며 “나는 북한과 전쟁을 원하지 않지만, 전쟁이 있게 된다면 그것은 미국의 뒷마당이 아니라 중국의 뒷마당에서 이뤄지게 될 것이라는 걸 중국이 알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