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오 전 경찰청장 “천안함·연평도 포격 당시 경찰 댓글 지시”
조현오 전 경찰청장 “천안함·연평도 포격 당시 경찰 댓글 지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오 전 경찰청장. (출처: 뉴시스)
조현오 전 경찰청장. (출처: 뉴시스)

“여론조작 아닌 범죄 예방 차원서 댓글”
“여당 정치인 옹호 안해… 정치공작 아냐”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이명박 정부 당시 경찰이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검경 수사권 조정 등 사회 주요 현안에 인터넷 댓글을 단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한겨레에 따르면 조현오 당시 경찰청장은 “집회·시위를 비롯 경찰 관련 쟁점이나 국가적 사안과 관련 인터넷에 댓글을 쓰라고 지시한 바 있다”면서 “필요한 일이라 생각했고, 정치공작·여론공작이라는 말에 동의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조 전 청장은 “사이버 공간에서 범죄예방 차원으로 진행한 일”이라며 댓글 작업을 진행한 조직의 규모도 밝혔다.

그는 경기지방경찰청장을 보낼 때인 지난 2009년 1월부터 2010년 1월 정보과 경찰을 중심으로 50여명, 서울지방경찰청장 때인 지난 2010년 1월부터 2010년 8월을 지낼 때는 70~80명 규모로 ‘사이버대응팀’을 구성했다고 말했다.

또 경찰청장 때인 지난 2010년 8월부터 2012년 4월까지는 수사·기획·정보·공보 등 전 부서를 상대로 사이버 활동 강화를 수시로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조 전 청장은 사이버 대응 활동 당시 경찰 신분을 감추었으며 집회·시위가 과격해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이런 활동을 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정치적인 댓글 작성 여부에 대해선 “이왕 구성된 팀이 있으니 (검·경)수사권 조정에도 투입하고,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천안함 사건이나 연평도 포격도 마찬가지”라면서 “비난받을 일이고 책임질 일이라면 책임지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여당 정치인을 옹호한다거나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고 한 적은 전혀 없었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정치공작이라는 말에는 동의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