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라오스 댐 사고 피해 이재민 구호에 구슬땀
SK, 라오스 댐 사고 피해 이재민 구호에 구슬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그룹 긴급구호단원들이 29일 라오스 아타프주 사남사이 지역 대피소 주변환경을 정리하면서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제공: SK그룹)
SK그룹 긴급구호단원들이 29일 라오스 아타프주 사남사이 지역 대피소 주변환경을 정리하면서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제공: SK그룹)

SK 구호단, 150여 가구 임시숙소 긴급 착공

“이재민들에 대한 인·물적 지원 아끼지않겠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SK그룹 긴급구호단이 라오스 댐 사고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의 삶의 터전을 찾아주는 일에 총력을 쏟고 있다. 집을 잃은 이재민들이 머물 임시숙소를 대규모로 짓기 시작했고, 수해마을 복구작업도 본격화하고 있다.

29일 SK그룹에 따르면 SK 긴급구호단은 이날 라오스 아타프주(州) 정부 요청을 받아 사남사이 지역에서 이재민 임시숙소 건설 공사에 들어갔다.

주정부가 제공한 축구장 크기의 1만㎡ 부지에 150여 가구의 대규모 숙소를 한 달 내로 짓는 공사다. 완공되면 그동안 학교 3곳에 나뉘어 생활해 온 이재민들은 욕실 등 기초 편의시설을 갖춘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게 된다.

이를 위해 재난 직후 라오스 현지에 파견된 SK 긴급구호단 200여명은 하루도 쉬지 않고 복구작업을 펼치고 있다. 며칠 사이 속속 도착한 20억 수준의 구호물품도 피해주민들에게 나눠주는 등 아픔을 함께 하고 있다.

앞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지난 27일 서울 한남동 주한 라오스대사관을 방문해 깜수와이 깨오달라봉(Khamsouay Keodalavong) 주한 라오스 대사에게 긴급 구호성금 1000만 달러를 기탁했다.

SK 구호단은 사남사이 지역을 중심으로 구호물품 전달 외에 이주시설 건립, 도로정비, 의료 및 방역 등 활동을 전방위로 펼쳐 왔다. 이번 주부터는 침수 피해를 입은 7개 마을에 들어가 가옥 안전진단과 함께 전기 등 각종 생활 설비를 점검∙보수하는 작업에도 착수했다.

구호단장인 최광철 SK그룹 사회공헌위원장과 안재현 SK건설 사장 등 경영진도 전기·토목·건축 전문인력으로 구성한 현장대책반과 함께 수해마을에서 복구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SK 구호단은 또 이재민 건강관리 및 질병 치료를 위해 우리 정부에서 파견한 의료지원단과 공조 활동을 펼치기로 했다.

최광철 사회공헌위원장은 “수해를 입은 마을 주민들이 삶의 터전으로 조속히 복귀할 수 있도록 임시숙소를 짓고 침수 주택을 복구하는 일에 우선적으로 힘을 쏟고 있다” 며 “식료품, 의류 등 구호물품을 이재민들에게 부족함 없이 지원하는 노력도 계속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SK는 현재까지 한국은 물론 태국과 라오스 현지에서 식료품 50여톤, 의약품과 생활용품 50여톤, 남녀의류 10톤 등 총 120여톤의 구호물품을 조달해 군 수송기와 민간 항공편으로 아타프 주정부와 수해현장에 전달했다.

이에 대해 렛 사이아폰 라오스 아타프 주지사는 “큰 재난을 당한 주민들을 위해 구호 및 현장 복구활동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SK 임직원들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