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유소 휘발유·경유 가격, 또 연중 최고치… 4주째 상승곡선
주유소 휘발유·경유 가격, 또 연중 최고치… 4주째 상승곡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서울 시내 한 주유소의 모습. ⓒ천지일보DB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서울 시내 한 주유소의 모습. ⓒ천지일보DB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국내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4주째 상승하며 또다시 연중 최고치를 찍었다.

28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 따르면 7월 넷째 주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된 보통 휘발유 가격은 전 주보다 ℓ당 평균 0.7원 오른 1612.2원을 기록했다.

전 주에 기록했던 연중 최고치를 한 주 만에 다시 깬 것으로, 지난 2014년 12월 넷째 주(1620.0원) 이후 가장 높은 가격이다.

자동차용 경유도 전 주보다 0.7원 오른 1413.2원으로, 2014년 12월 넷째 주(1431.3원)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올해 들어 가장 높은 가격에 판매된 것으로 집계됐다.

실내 등유도 1.0원 상승한 943.6원으로, 최근 상승곡선을 이어가며 2015년 8월 셋째 주 이후 최고치까지 치솟았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이 1589.7원으로 전 주보다 1.0원 올랐다. 가장 비싼 SK에너지도 0.4원 상승한 1628.8원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이 평균 0.1원 오른 1696.8원으로 1700원 선에 바짝 다가섰다. 대구가 0.3원 오른 1587.4원으로, 가장 낮은 가격에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주요 정유사의 휘발유 공급 가격은 전 주보다 ℓ당 4.5원 오른 1534.9원으로 조사됐다. 경유와 등유도 각각 2.7원과 6.8원 오른 1347.8원과 842.6원에 공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