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섬유공장서 불… 직원 등 3명 부상
포천 섬유공장서 불… 직원 등 3명 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27일 오후 4시 15분께 경기도 포천시 영중면의 한 섬유공장에서 불이 나 3시간 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공장 안에 있던 직원 김모(47)씨 등 3명이 화상을 입거나 연기를 마셔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화재가 발생하자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했고 화학 구조대와 장비 28대 등을 동원해 진화 작업을 벌였다. 하지만 섬유 등 가연성 물질이 타들어 가면서 연기와 유독가스를 내뿜어 진화를 하는 것은 쉽지 않았다. 큰 불은 신고 접수 50분 만에 꺼졌고 대응 1단계가 해제됐다.

소방당국은 신고 접수 50분 만인 오후 5시 5분께 큰불을 끈 뒤 대응 1단계를 해제했다. 소방당국은 4층 규모 공장 건물 1층에서 염색기계 해체 작업 중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현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파악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