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코아 강남점 붕괴 루머… 이랜드 “사실 아니다”
뉴코아 강남점 붕괴 루머… 이랜드 “사실 아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서초구청)
(출처: 서초구청)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이랜드그룹의 계열사인 뉴코아 강남점에서 콘크리트 조각이 떨어져 ‘붕괴 조짐’ 루머가 돌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이랜드 측은 해당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27일 이랜드 측은 전날 뉴코아 강남점 지하 1층 천장 콘크리트 추락 사고에 대해 “지하1층 매장 천장이 오픈 천장이라 노출 콘크리트로 돼 있는데 뭉쳐있는 부분의 부스러기가 조금 떨어진 것”이라고 밝혔다.

사고 직후 서초구청 직원들과 소방서, 경찰이 현장에 출동해 안전 점검을 실시해 안전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초구청 관계자는 “건물의 천장에서 시멘트 모르타르 일부가 부식돼 떨어진 것”이라며 “건물 붕괴 위험이나 문제는 없어 안전하다”고 전했다.

한편 해당 건물은 지난달 안전점검 당시 ‘양호’ 판정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