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올 상반기 영업익 4394억… 전년比 13.9%↓
현대건설, 올 상반기 영업익 4394억… 전년比 1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현대건설의 올 상반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27일 현대건설에 따르면 상반기 전체 연결실적은 매출 7조 7783억원, 영업이익 4394억원을 기록했다.

8조 3475억원을 기록했던 지난해 상반기보다 매출은 6.8% 줄었고, 영업이익은 지난해 상반기 5104억원보다 13.9% 감소했다.

다만 세전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영업외 수지가 개선되면서 지난해 상반기 대비 각각 41.8%, 31.8% 증가한 5228억원, 3418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률도 양호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2분기 연결기준 매출은 4조2401억원, 영업이익은 2209억원의 실적을 올렸다. 매출은 전년대비 0.8%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17.1% 감소했다.

상반기 수주는 싱가포르 투아스 남부매립 공사, 우즈벡 나보이 복합화력 발전소 공사 등 해외공사와 세종 6-4 공동주택 개발사업, 대치쌍용 2차아파트 주택재건축 정비사업 등 국내 주택사업 등으로 9조 6656억원을 기록했다.

수주잔고도 상반기 기준으로 전년보다 2.7% 늘어난 68조 5656억원으로 약 4년치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 부채비율은 전년 말 대비 0.2%포인트 개선된 117.3%, 지불능력인 유동비율은 전년 말 대비 6.7%포인트 상승한 190.2%로 업계 최고 수준의 재무구조를 보였다.

미청구공사도 지속 감소 중이다. 전년 말 연결기준 2조 8964억원이던 미청구공사 금액은 1062억원이 감소한 2조 7902억원을 기록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중동 및 아시아 지역에서 오일&가스, 복합·석탄화력, 해양항만·지하공간, 송변전 등 경쟁력 우위 공종에 집중하는 수주전략과 지속적 재무구조 개선 등으로 상반기 안정적인 경영실적을 달성했다”면서 “향후에도 기술 및 수행 경쟁력 제고를 통한 수익성 중심의 성장으로 시장 신뢰를 유지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