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전군 주요지휘관회의 주재 “軍 명운 걸고 국방개혁”
文대통령, 전군 주요지휘관회의 주재 “軍 명운 걸고 국방개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국방개혁안 '국방개혁 2.0' 을 보고했다.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국방개혁안 '국방개혁 2.0' 을 보고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기무사의 세월호 유족 사찰과 계엄령 검토는 그 자체만으로도 있을 수 없는 구시대적·불법적 일탈 행위”라며 “본연 임무에 충실해 국방력 강화에 기여하는 기무사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취임 후 첫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에서 “군 스스로 조직의 명운을 걸고 국방개혁을 추진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보고받은 국방개혁안인 ‘국방개혁 2.0’에 대해 “10년도 더 전에 우리 군이 마련했던 국방개혁 2020을 계승하고 있다. 2006년 당시 목표로 했던 정예화, 경량화, 3군 균형발전이 목표연도인 2020년을 2년 앞둔 지금에도 요원한 시점”이라며 “뼈아픈 반성이 필요한 부분”이라고 말했다.

또 “국방개혁 2.0의 비전과 목표는 명확하다”며 “전방위적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강한 군대, 국민에게 신뢰받는 국민의 군대로 거듭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한반도 비핵화 노력이 진행 중이지만, 그 끝이 어디일지 여전히 불확실하다”며 “안보 환경의 변화에 유연하고 신축성 있게 대응할 수 있도록 군을 개혁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국방개혁을 성공적으로 완수하기 위해 질적으로 강한 군대 건설, 책임지는 국방 태세 구축, 스마트 국방.디지털 강군, 국민을 두려워하는 군대 등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기무사 개혁 방안의 조속한 마련도 지시했다. 이어 “군대 내 성 비위 문제를 아주 심각하게 생각한다”며 “불미스러운 일로 사기를 떨어트리는 일이 다시는 되풀이되지 않도록 특단의 노력을 강구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