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라오스 재난 구호 위해 1000만 달러 기탁
SK그룹, 라오스 재난 구호 위해 1000만 달러 기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이 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소재 라오스대사관에서 깜수와이 깨오달라봉 대사와 대화하고 있다. (제공: SK그룹)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이 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소재 라오스대사관에서 깜수와이 깨오달라봉 대사와 대화하고 있다. (제공: SK그룹)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SK그룹은 라오스 댐 사고로 인한 사태가 조속히 수습되고, 이재민들이 신속히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구호금 1000만 달러(한화 112억원 상당)를 기탁키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최태원 회장은 이날 오후 2시 30분 서울 한남동에 위치한 주한 라오스대사관을 방문, 깜수와이 깨오달라봉(Khamsouay Keodalavong) 대사를 만나 깊은 위로의 뜻을 전하고 무엇보다 우선 현지 주민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SK그룹과 전 임직원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최 회장은 깨오달라봉 주한대사에게 긴급 구호성금 1000만 달러를 기탁했다.

최태원 회장은 “이번 재난으로 가족과 삶의 터전을 잃은 라오스 주민들에게는 어떤 말로도 위로가 될 수 없을 것”이라면서 “하루라도 빨리 라오스 주민들의 삶이 일생으로 돌아오고, 상처받은 마음이 치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거듭 위로의 뜻을 전했다.

이에 깨오달라봉 대사는 “4~5일간에 걸친 폭우로 사고 지역 뿐 아니라 많은 지역이 피해를 입은 상황에서 한국정부는 물론 SK그룹의 지원 노력에 라오스 국민들을 대신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SK그룹은 이미 파견된 사회공헌위원회 및 SK건설의 긴급 구호지원단의 활동과 지원과는 별도로 식료품, 의료품 등 50여톤 규모의 긴급 구호품을 추가로 지원키로 했다. 현재 사회공헌위원회와 SK건설은 텐트, 의료키트 등 구호물품과 식료품 등 생필품을 우선 지원하고, 200여명의 긴급 구호단이 현지에서 복구작업에 나서고 있다.

이에 앞서 최 회장이 라오스 재난 현장의 지리적∙기후적 여건으로 구호활동이 더딘 점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하고, 가능한 모든 추가 지원 방안을 찾아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사회공헌위원회는 이날 오전 임시 위원회를 열고, 라오스 구호금 1000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의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